[세계를 달린다] 젊은 시장, 남미를 향한 도전 Ola~ 브라질법인






[세계를 달린다] 젊은 시장, 남미를 향한 도전 Ola~ 브라질법인

<글로벌 1등 브랜드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브라질법인 직원들>



브라질 섬유 시장은 2억 명의 인구를 기반으로 거대한 내수 시장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브라질의 섬유산업은 세계 5위, 의류 생산은 4위, 제화 생산은 3위를 차지하고 있지요. 현재 브라질에는 5만 여 명의 한인이 거주하는데 이중 70%가 의류산업에 종사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브라질의 섬유 시장은 5년마다 중산층이 급증하면서 소비력 또한 높아 비즈니스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중남미 섬유 시장의 교두보로서 한국 섬유 제품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칠레, 아르헨티나 등 인근 국가 진출에도 중요한 해외 판로 개척의 중심지이기도 합니다.





[세계를 달린다] 젊은 시장, 남미를 향한 도전 Ola~ 브라질법인

<대규모 생산 능력을 갖춘 브라질법인 스판덱스 공장의 입구>



효성은 세계 1위 스판덱스 원사 브랜드인 크레오라를 2011년 9월 9,000톤 규모로 생산을 시작해 지속적으로 생산량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브라질 남부 산타 카타리나 주에 위치한 브라질 공장을 통해 남미 시장은 물론 미국, 멕시코 등 북미 시장까지 점유율을 높임으로써 세계 1위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세계를 달린다] 젊은 시장, 남미를 향한 도전 Ola~ 브라질법인



브라질 공장은 효성의 7번째 스판덱스 공장으로, 경쟁사를 포함하면 남미 2번째 스판덱스 공장이기도 합니다.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은 불과 3년 만에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습니다. 또한 ‘크레오라 워크숍’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브라질의 원단 및 패션 업체를 대상으로 글로벌 최신 패션 트렌드를 소개하고 크레오라를 활용한 원단 개발 방법을 제안함으로써 고객사의 제품 개발과 판로 확대를 돕는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모든 고객들을 직접 방문해 고객의 목소리를 듣는 서비스로 글로벌 1등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예정입니다.



[세계를 달린다] 젊은 시장, 남미를 향한 도전 Ola~ 브라질법인





브라질과 커피


브라질 사람들은 방금 막 내린 커피에 설탕이나 감미료(Adocante)만을 넣어 순수하고 달콤하게 커피를 즐깁니다. 작은 잔에 마시는 카페징유(Cafezinho)를 하루 평균 15잔가량 마실 정도로 커피 사랑이 대단합니다. 그만큼 세계 생산량 1위, 수출 1위인 브라질 커피에 대한 자부심이 크죠. 2위인 콜롬비아 커피와 비교되는 것 자체를 싫어한다고 합니다. 가끔 헛소리하는 사람에게 “너 오늘 콜롬비아 커피 마셨니?”라고 비꼬아 물을 정도라고 해요.






브라질의 회식문화


브라질에는 사탕수수 발효주인 카사샤(Cachaca)에 라임, 설탕, 얼음을 넣어 만든 카이피리냐(Caipirinha)라는 전통 칵테일이 있으며, 보드카를 넣어 만든 카이피로스카(Caipiroska)도 즐겨 마시는 술입니다. 일반적으로 ‘Happy Hour’라고 부르는 회식 때는 주로 맥주를 마시는데, ‘원샷’ 문화가 아닌 첨잔 문화라고는 하나 흥 많은 브라질 직원들이 독주를 마시기 시작하면 한국인들이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술이 센 경우가 많습니다.




 

브라질식 인사법


브라질에서는 베이징유(Beijinho)라는 볼 인사를 합니다. 남녀 간이나 여자끼리 하는 인사로 서로 볼 양쪽에 가벼운 키스를 하며 소리를 내는 인사법입니다. 지역에 따라 1~2회, 남녀 중 한쪽이 미혼이면 결혼의 행운을 바라는 의미로 3회까지 하기도 합니다. 남자끼리 인사할 때는 강하게 악수한 후 서로의 어깨를 두드려주는 방식이 일반적입니다.



브라질 남부 산타 카타리나의 날씨


브라질의 기후는 열대, 아열대, 온대기후가 공존합니다. 우리나라와 계절이 반대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특히 브라질 공장이 위치한 산타 카타리나 주는 온대기후에 위치해 여름에는 30℃ 이상 올라가기도 하지만, 습도가 높지 않아 그늘에 있으면 시원합니다. 강수량이 많고 산림이 우거져 건조하지 않고 맑은 날이 많아 푸른 하늘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권오상(홍보3팀) 사진 홍보3팀, 브라질법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