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 탐구생활] ‘MARKET’ 따라 하지 말고 따르게 하라

효성/사람







일명 MENA(Middle East and North Africa)팀이라고도 합니다. 북아프리카 6개국과 중동 14개국의 전력청 등을 상대로 변압기•차단기•변전소 공사 관련 영업과 Bid Proposal(입찰서, 제안서) 업무, 마케팅 업무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팀으로서는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함으로써 팀 목표에 기여할 수 있었다는 것이고, 회사로서는 북아프리카 지역 중 가장 큰 전력시장인 알제리에서 400KV 변전소 수행 경험을 축적해 향후 초고압 변전소 공사 프로젝트에서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사실 변전소 수주만으로 성공을 말하기는 아직 이릅니다. 변전소가 완공돼야 비로소 성공을 말할 수 있겠죠.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팀이 하나가 되어 거둔 성과는 하나하나 다 기억에 남지만 그 중에서 특히 요르단 전력청을 상대로 수주한 건이 기억에 남네요. 요르단 전력청 입찰 건은 실패와 성공을 동시에 경험한 경우였습니다. 1차는 준비 부족과 너무 긴장한 탓에 실패하고 말았죠. 실패 원인을 분석해 다음 해 2차 입찰에서는 현지의 유력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습니다. 이를 통해 치밀한 분석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습니다. 







최형동 부장 : 고객을 이해하고 나아가 선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시장을 제대로 읽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현지 시장 근무로 시장을 정확히 읽어 고객지향적인 태도를 고수한다면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거라 봅니다. 


김영태 과장 : 스스로 실력을 키워나가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요? 경쟁사에 뒤지지 않는 최고의 실력 확보가 곧 팀의 성장이고 회사의 성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현주 대리 : 평소 고객과의 관계 구축에 노력하고 사원 스스로도 우리 제품의 기술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고객 만족을 위해 제품의 원가가 상승하는 경우가 있는데 고객 만족도는 유지하면서 고객이 제품 원가에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적절한 타협점을 찾아내는 노력도 해야겠지요. 


첸나니압델아지즈 대리 :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고객의 니즈 실현을 위한 전략도 빠르게 진행돼야 하고요. 저 또한 언제나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려 하고, 시장의 움직임을 정확히 파악해 고객이 만족할 만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박희윤 대리 : 고객의 요구를 기다리기만 하는 차원을 넘어서 직접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안 영업을 해 지속적으로 시장을 발굴하고 개척하려 시도할 때 세계적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최형동 부장 : 일을 함께할 때 선후배와 동료가 덜 불편하고, 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면 그게 바로 프로지요. 덧붙여 비즈니스의 목적이 고객을 돕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일할 때 효성인다운 프로정신이 발휘된다고 생각합니다. 


김영태 과장 : 노력의 대가는 성과라고 믿고 있습니다. ‘성과제일주의’란 말을 항상 기억하며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태도가 바로 효성인에게 필요한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이현주 대리 : 회사 일을 내 일처럼, 회사 돈을 내 돈처럼 여기고 일하는 자세 아닐까요? 이런 마음가짐이라면 세계 시장을 개척하는 프로가 될 수 있을 거라 믿고 있습니다.  


첸나니압델아지즈 대리 : 항상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과 결코 포기하지 않는 정신입니다. 이런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한다면 누구라도 프로가 될 수 있습니다. 


박희윤 대리 : 주어진 일을 책임감 있게 수행해 회사와 본인이 함께 발전하려는 정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백현주  사진 한수정(Day40 Studi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