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사이클

'리사이클'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효성적 일상] 이젠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리젠(regen)

일주일 치 식량을 확보하기 위해 마트를 다녀왔습니다. 집에 와서 장바구니를 열어보니 내가 산 것이 식재료인지 플라스틱인지 모를 지경입니다. 마트에서는 환경을 위해 비닐봉투 사용을 자제하고 있지만, 플라스틱을 더 많이 사용하게 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습니다. - 내 아이가 그린 고래 그림은 플라스틱 먹은 고래 그림 카페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규제, 전국 대형마트, 백화점, 쇼핑몰에서의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 등 환경을 위한 마련한 제도를 떠나 내 아이에게 좀 더 살기 좋은 지구를 남겨주기 위해서 우리는 텀블러와 에코백을 무척 열심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환경 오염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중시하는 기업의 제품을 구입하고 재활용 쓰레기 분류도 꼼꼼하게 합니다. 뿌듯한 마음으로 잠든 아이를 바라보..

‘다시 기적을 꿈꾸는’ 플라스틱 (feat. 당신, 효성 그리고 플리츠마마)

요즘 카페에서 커피를 주문할 때면 꼭 점원이 테이크아웃인지 아닌지를 묻습니다. 테이크아웃 할인이 없어, 예전에는 이런 질문을 하지 않았던 곳에서도 말이죠. 바로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에 대한 규제 때문입니다. 지난 8월부터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이 전면 금지되면서, 테이크아웃 고객에게만 플라스틱 컵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매장 내에서는 반드시 머그잔이나 유리 컵 등 다회용 컵을 사용해야만 하죠. 이러한 규제는 커피전문점을 이용하는 고객과 매장 모두를 불편하게 만들었습니다. 고객은 매장에서 음료를 마시다가 남으면 일회용 플라스틱 컵에 옮겨 달라는 요청을 해야 하고, 매장은 이러한 요청을 처리해줘야 하죠. ‘잠깐 앉았다 갈 건데 그냥 일회용 컵에 달라’고 고객이 요구하면 ..

[소재 이야기] 버려진 페트병이 섬유가 된다? 환경을 지키는 재활용 섬유

옛날 어느 바다 깊은 곳에 인어공주가 살고 있었어요. 한 번도 바다 위를 구경해 보지 못한 인어공주는 자신의 15번째 생일에 물 밖을 구경해도 좋다는 허락을 받고 바다 위 구경을 나서죠. 하지만 구경을 나서는 기쁨도 잠시, 인어공주는 커다란 장애물에 부딪히게 되는데요, 바로 수면 위를 뒤덮은 수 많은 쓰레기들! 결국 인어공주는 물 밖을 구경하지도 못한 채 그 자리에서 물거품이 되고 맙니다. 21세기의 인어공주 이야기는 이렇게 마무리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환경오염 문제가 가속화되면서 각국에서는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산업 규제의 강도를 높이고,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재활용 섬유는 이러한 과정에서 개발되기 시작되었는데요, 버려진 어망을 활용하거나 원사의 폐기물 혹은 페트병을 활용하여 만들기도 ..

[크레오라/리젠] 환경을 생각하는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와 리사이클 브랜드 <리젠>

환경을 생각하는 스판덱스 브랜드 와 리사이클 브랜드 지구의 온도를 낮춰주는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 효성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인 크레오라는 세계 스판덱스 브랜드들 중에서도 선두를 달리는 글로벌 브랜드인데요, 우리가 흔히 쫄쫄이- 라고 부르는 스판덱스를 전문적으로 개발해 효성에서 특화시킨 브랜드가 바로 크레오라 랍니다 ^^ 2008년에는 친환경 제품인 크레오라 에코(creora® eco)를 출시해 친환경효성의 이미지를 강화시키기도 했는데요, 크레오라 에코는 기존 스판덱스보다 저온에서 세팅이 가능하고, 세팅 속도가 빠를 뿐만아니라 세팅 프로세스가 간결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어 CO2 배출을 줄이고,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는 대표적인 친환경 제품입니다. 기존 스판덱스보다 Heat Setting 온도를 15도..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