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전기차 충전 사업 본격 시동

2012. 8. 21. 10:16

 

 

 

 한국전력공사 전기차 공동이용서비스’用 충전시스템 사업자 선정
 8월까지 서울 및 수도권에 총 26기 충전시스템 설치 예정
 전기자동차用 주유기’로 불리며 관련정보 및 A/S 서비스 등 제공
 제주 스마트그리드 시범사업단지 및 전국 공공기관 등 120여대 공급실적 인정 받아 
이번 달부터 일반 시민 이용 가능


효성이 전기자동차(EV, Electric Vehicle) 공동이용사업에 충전시스템을 공급하기로 하는 등 전기차 충전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20일 한국전력공사가 주관하는 전기차 공동이용(EV Sharing) 시범사업(하단 ♣ 참조)의 ‛충전시스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는데요,

 

전기차 공동이용 사업은 차량(전기차)을 개별 소유하는 대신 공유하는 카셰어링(Car Sharing)의 일환으로 주택가 근처에 보관소 및 충전소가 있어, 차량을 시간단위로 필요한 만큼 쓰고 지정된 지역에 반납하는 방식의 차량공유 서비스입니다. 이번에 공급하는 충전시스템은 전기차 충전기능 외에 충전소 이용정보 제공, 차량 고장시 긴급구난서비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요, 충전시스템은 무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효성이 원격감시 관리 및 정기적인 점검을 수행하게 됩니다.


효성은 2010년 전기차 충전시스템을 처음 개발한 이후로 정부 사업의 일환으로 제주도 스마트그리드 사업 시범단지를 비롯 전국 공공기관 등에 120여대의 충전시스템을 공급해왔으나, 일반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는 충전시스템을 공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효성은 이 사업에서 효성은 급속충전시스템 4기, 완속충전시스템 22기 등 총 26기를 공급한다. ‘전기차 충전시스템’은 차량에 전력을 공급하는 ‘전기자동차용 주유기’입니다.


현재 일산 교통연구원, 서울 상암동 LG U+ 사옥, 여의도 국회의사당, 분당 정자역, 성남 판교역, 서울대학교 등 6개 지역에 급속충전시스템 4기, 완속충전시스템 15기 설치를 완료했으며, 8월 중으로 서울 및 경기도 지역에 완속충전시스템 7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입니다.


효성 관계자는 “이번 충전시스템 구축을 계기로 전기차 충전인프라 보급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효성은 “전기차용 모터, 충전시스템 사업 등 전기차 충전 사업을 적극 추진해 온 만큼 이 분야에서 리딩업체로서 위치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참조 : 전기차 공동이용 시범사업

 

지식경제부가 전기차 시장 활성화와 친환경 교통체제구축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2012년 8월부터 16개월 간 진행된다. 서울시내 8곳, 수도권 3곳 등 11개 지역에 충전시스템이 갖춰져 있는 차량보관소를 설치하게 된다. 차량은 기아차의 ‘레이’다.


사용자가 온라인으로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가까운 보관소의 차량을 자유롭게 선택하고 해당 보관소에서 차량을 받아 운행할 수 있다. 충전시스템에 차량을 연결하는 것만으로 반납이 완료되며, 결제는 회원 가입 시 등록한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로 자동 결제된다.


전기차 이용 요금은 무료체험기간인 10월까지 3개월 동안 무료이며 10월부터는 유료화(시간당 8,000원)한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