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nique] 전압형 HVDC 국산화 기술 개발 협약

2019.04.12 15:12




 전력 전송 기술 국산화에 한뜻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국책사업 ‘전압형 HVDC 국산화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이 3월 1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효성을 비롯해 차세대 전력 전송 기술인 ‘전압형 *HVDC(초고압 직류 송전)’ 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위해 뜻을 모은 전기·에너지 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HVDC란?

HVDC(high voltage, direct current)는 두 개의 분리된 고압의 AC전력을 DC전력으로 변환해 연결 및 송전하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적용 반도체 소자와 구성에 따라 전류형 HVDC와 전압형 HVDC로 분류됩니다.







HVDC(High Voltage Direct Current)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교류 전력을 직류로 변환해 대량의 전류를 고압으로 원거리까지 전송하는 기술입니다. 비상 상황 시 이웃 연계망과의 조속한 절체(한쪽에서 다른 쪽으로 연결)가 가능해 블랙아웃의 위험성이 낮고 기존의 교류 전력망보다 전력 손실도 적죠. 또한 주파수 제약이 없어 상대적으로 많은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며 차세대 전력 전송 기술로 불립니다. 최근에는 재생에너지와 연계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아직은 기술 개발 단계로, 우리나라도 해외 시장에서 충분히 경쟁이 가능한 분야입니다.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이날 협약식에서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은 “성공적인 기술 개발로 대한민국 HVDC 기술이 전 세계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것”이란 포부와 함께 “우리나라 전기·전력 기술이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원한다”라며 축사를 마쳤습니다.








 기술 주도 효성의 선도적 역할 기대


전압형 HVDC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효성. 이번 전압형 HVDC 국산화 기술 개발 과제를 주관하는 기업으로서 거는 기대도 큽니다.


효성은 전압형 HVDC 최신 기술인 ‘모듈형 멀티레벨 컨버터(Modular Multilevel Converter, MMC)’ 기술을 국내 최초, 세계 세 번째로 개발·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는데요. 글로벌 업체와의 경쟁을 통해 세계 최대 용량인 한전의 1,400Mvar 4개 변전소 신충주, 신영주, 동해, 신부평 스태콤(STATCOM)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작년에 신충주, 신영주 스태콤의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상업 운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2016년 국내 기업 최초로 해상 풍력 연계용 20㎿급 전압형 HVDC 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제주 풍력 연계 실증 단지에 시스템 설치 및 실증 시험도 완료했습니다.





전압형 HVDC 국산화 기술 개발 협약을 계기로 국내 기술의 자립화를 추진하는 만큼 해외 시장 진출에 또 하나의 청신호가 켜진 효성. 효성은 이 같은 기술 경쟁력 제고를 통해 전압형 HVDC 시장에 지각 변동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중공업연구소 Power Grid Solution팀 유현호 부장

“전압형 HVDC는 송전탑 크기가 작고 지중화가 가능해 사회적 수용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더 주목받는 기술이죠. 이번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 효성의 전압형 HVDC 기술력이 한 단계 더 도약하게 될 것입니다.”



효성중공업㈜ 전력PU 전력영업팀 임희수 차장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 기술의 해외 시장 진출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기술 국산화는 시장 가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우리나라 기술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데 또 하나의 교두보가 마련됐다고 생각합니다.”



효성중공업㈜ 전력PU 전력영업팀 이진태 대리

“많은 전문가들이 글로벌 전압형 HVDC 시장이 2019년 3.3조에서 2023년 4.5조 규모로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는 일이 사업화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것인 만큼 그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글. 신경화

사진. 박해주(Day40 Studio)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