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블루챌린저, 적정기술로 나눔의 손길을 펼치다

효성/나우



여러분은 ‘블루’하면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르시나요? 파란 하늘과 시원한 바다도 떠오르지만, 효블지기는 무엇보다도 ‘희망’이 떠오릅니다. 효성의 대학생 글로벌 봉사단, ‘블루챌린저’를 생각하니 말이에요.


효성의 블루챌린저 해외봉사단은 기존의 구호물품 전달이나, 집을 지어주는 봉사 방식이 아닌, 베트남이나 캄보디아 등의 도움이 필요한 국가로 떠나 그들과 함께 지내면서 그들에게 필요한 것을 찾아내고 직접 그 기술을 접목한 제품을 가지고 현지를 방문하여 기술을 전파하는 봉사 단원인데요. 지난 3일에 워크숍이 열렸다고 하여 그 현장을 찾아보았습니다.



 2박 3일 워크샵 시작, 본격적인 나눔을 시작하다


효성의 대학생 글로벌 봉사단 ‘효성 블루챌린저(Blue Challenger)’는 지난 3일 효성 안양연수원에서 2박 3일간의 워크샵을 시작하며 적정기술을 활용해 해외에 나눔의 손길을 펼칠 준비에 돌입하였습니다.


지난 6월 5일 최종 합격자 발표를 통해 확정된 21인의 블루챌린저(적정기술 봉사단 20명, 리포터 봉사단 1명)는 3일 오전 10시에 홍성욱 적정기술미래포럼 대표 및 국제NGO 기아대책 실무진이 참석한 가운데 ‘2015 효성 블루챌린저’ 발대식을 갖고 워크샵을 시작하였습니다.


효성 블루챌린저들이 3일 효성 안양 연수원에서 발대식을 진행하며 밝게 미소 짓고 있습니다


효성 블루챌린저는 워크샵이 진행되는 3일간 정기술 교육 및 아이디어 경진대회, 교육 봉사 및 문화 교류 준비, 베트남 환경 조사 등 베트남 현지 봉사활동의 전초전을 치르게 됩니다.



 연기 없는 화덕, 빗물 정수장치 등의 적정기술 개발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이란 그 기술이 사용되는 공동체의 사회적, 문화적, 환경적 조건을 고려해 해당 지역에서 지속적인 생산과 소비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기술로, 지난 2011년에 진행한 블루챌린저 1기 대원들은 연기가 나지 않는 화덕인 ‘블루스토브’와 빗물을 걸러주는 정수장치 ‘아이레드(IRED)’를 개발, 베트남과 캄보디아에 보급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선발된 블루챌린저 대원들도 블루스토브와 아이레드에 버금가는 적정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늦은 시간까지 열정을 모아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있답니다.

 

워크샵 첫 날. 늦은 시간까지 적정기술에 대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23일부터 29일까지 현지 봉사활동 진행 예정


효성의 나눔과 봉사활동을 이끌고 있는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효성 블루챌린저 활동은 대학생들의 재능과 전공 지식에 효성의 기술과 노하우를 더해 도움이 필요한 해외 지역에 적정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공급하여 지역 공동체가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의미 있는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효성은 국내와 해외 지역 공동체가 자립하고 회사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워크샵을 마치면 효성 블루챌린저는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베트남 까오방성 응웬빈현에서 블루스토브 보급 및 사용 교육, 가정 방문을 통한 현장 필드 리서치, 교육 봉사 활동 및 문화 교류 활동을 펼치게 됩니다. 그 후 현지 봉사활동의 경험을 바탕으로 적정기술 제품 개발을 진행하고, 최우수 적정기술로 선정된 제품은 이듬해 1월에 현지 보급될 예정입니다.


적정기술을 활용하여 저개발국에 꼭 필요한 나눔을 실천하는 이들이 진정한 희망이 아닐까요? 블루챌린저의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다음 번에는 적정기술에 대해 자세히 소개해드릴게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