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직장인'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189건)

[횻횻한 사람들] 베트남 주재원의 직장인 브이로그

-횻횻한사람들 │ 효성인들의 일상을 소개합니다. 🙋‍♂️ 오늘의 ✨횻횻한 사람들✨ 주인공은 효성 베트남법인의 이명수 사원입니다. 출근길부터 퇴근 후 힐링타임까지! 글로벌 효성, 효성 베트남법인 주재원의 일상을 지금 채널횻횻에서 만나보세요! 기타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효성 유튜브 (클릭클릭 ☝️☝️)으로 이동하신 후에 해당 영상의 댓글로 언제든 물어봐주세요.

[횻횻한 사람들] 신입사원의 첫 해외출장 브이로그

- 횻횻한사람들 │ 효성인들의 일상을 소개합니다. 🙋‍♂️ 오늘의 ✨횻횻한 사람들✨ 주인공은 효성 커뮤니케이션실의 김선우 사원입니다. 베트남에서 진행된 효성의 사회공헌 활동 '미소원정대'에 동행한 신입사원! 처음으로 해외출장을 떠나게 됐는데요. 그 현장을 지금 채널횻횻에서 만나보세요! 기타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효성 유튜브 (클릭클릭 ☝️☝️)으로 이동하신 후에 해당 영상의 댓글로 언제든 물어봐주세요.

[횻횻한 사람들] 영화 더빙하는 직장인 브이로그

- 횻횻한사람들 │ 효성인들의 일상을 소개합니다. 🙋‍♂️ 오늘의 ✨횻횻한 사람들✨ 주인공은 효성티앤씨 테크니컬마케팅팀의 엄세정 사원입니다. 칼같이 일하던 그녀가 칼같이 퇴근하고 가는 곳은 대체 어디일까요? 평범한 직장인에서 성우 뺨치는 모습으로 변신한 그녀의 모습을 지금 채널횻횻에서 만나보세요! 기타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효성 유튜브 (클릭클릭 ☝️☝️)으로 이동하신 후에 해당 영상의 댓글로 언제든 물어봐주세요.

직장인들의 공복을 깨우는 간단한 아침

아침은 항상 바쁩니다. 밥(탄수화물)은 생각조차 하지 못해요. 커피 한 잔(카페인)으로 잠을 깨우고, 배를 채웁니다. 정 배가 고프면 출근길에 편의점을 들러 아침 식사를 대신해 씹을 거리(당분)를 찾으면 돼요. 출근 후 3시간만 버티면 배불리 먹을 수 있는 시간이 오거든요. 아침 식사가 필요한 것은 알지만 충족시켜야 하는 의무 같은 건 없어요. 그래서 성인 10명 중 4명이 아침 식사를 포기하고 공복을 참고 일하는 것이죠. - ‘뭐라도 먹자!’ 가벼운 아침 식사 더이상 이렇게 살 순 없어요. 아침엔 언제나 굶주린 하이에나 같거든요. 간식에 집착하고 음식 냄새에 침이 흐릅니다. 그러니 그 허기짐을 좀 달래주면서도 바쁜 아침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아침 식사를 챙겨야죠. 공복에도 부담스럽지 않은 죽과 수프..

[신입남녀] 좋은 이메일 작성법

신입사원들에겐 또 다른 난관으로 느껴지는 일이 있죠. 바로 업무에 관련한 ‘이메일 쓰기’인데요. 제목 한 줄을 쓸 때도, 본문을 쓸 때도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게 됩니다. 명확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프로페셔널’한 이메일을 쓰고 싶은데 마음처럼 쉽지 않으니까요.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 신입사원을 위해 좋은 이메일을 쓰는 비법을 소개합니다. - 키워드가 담긴 제목을 쓰자 전체 내용이 축약된 핵심 키워드를 메일 제목에 넣습니다. 키워드를 통해 이 메일이 어떤 건에 대한 것인지 한눈에 파악하도록 하는 것이죠. 메일 본문 첫 줄을 붙여넣기 한 것 같은 제목이나, 맞춤법이 틀린 제목, 가독성이 떨어지는 제목은 성의가 없다는 인상을 줍니다. 대괄호[ ]나 소괄호( )를 적절히 활용하여 회사명이나 소속부서를 기입하고,..

[일상기록] 효성인의 데스크테리어

- 일상기록 | 다른 직장인 책상엔 뭐가 있을까? 데스크테리어란 ‘DESK + INTERIOR’의 합성어로 취향에 맞게 책상을 꾸미는 것을 의미합니다. 매일매일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 책상인 만큼 필요한 물건도 많고, 예쁘고 귀여운 힐링템도 있어야겠죠? 직장인 여러분은 어떤 아이템들로 책상을 꾸미고 계신가요? 다른 직장인들의 책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효성인의 데스크테리어, 일상기록을 통해 만나보아요! :D

[직장인 B급 뉴스] 회삿밥 먹다 보면 급체 대신 급여체

“다름이 아니고…”‘시간 안 뺏을 테니 들어봐라’ “담당자가 자리를 비워..”‘내가 한 짓이 아니다’ “문제가 될 수 있어서…”‘내가 혼날 각임’ “사실은..”‘사실이 아니다’ “말씀하신 대로”‘시키는 대로 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이번엔 좀 넘어가자?’ 해석이 필요한가요? 회삿밥 좀 먹다 보면 급체 대신 급여체의 마법에 걸립니다. 직장생활로 배우고, 직장인만 이해하는 급여체로 듣고 말하고 쓰고 읽는 제2의 모국어입니다. - 급여체 레벨 실태조사 *위 급여체의 뜻은 하단의 ‘급여체 사전’에서 공개합니다. 효성의 현직 직장인을 대상으로 ‘급여체 레벨 테스트’를 한 결과, 총 27개의 급여체 중에서 평균 9개를 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급여체에 대해 어느 정도 아는 ‘과장급’(8~13개)이 전체의 34..

[직장인 B급 뉴스] 득실득실 직장생활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다고 했습니다. 모두 다 가질 순 없다는 삶의 법칙이지요. 우리는 직장인이 된 후, 새로운 무언가를 얻었지만, 가지고 있던 무언가를 잃었습니다. 매일의 직장생활은 언제나 득실득실입니다. - 직장생활, 득vs실 직장인이 된 후, 얻은 것이 더 많은지, 아니면 잃은 것이 더 많은지, 효성의 현직 직장인들에게 물었습니다. 그 결과, 전체 답변자 중 56.5%가 얻은 것이 더 많다고 답변했습니다. 반면, 잃은 것이 더 많다는 답변은 8.7%에 불과했으며, 얻은 것과 잃은 것이 비슷하다는 답변은 전체의 34.8%나 되었습니다. 물론, 잃은 것도 많겠지만, 그보다 더 얻은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하며 오늘도 무언가를 얻고 있는 직장인들의 직장생활은 분명 보람이 있습니다. “얻은 것, 잃은 것..

[직장인 B급 뉴스] 이 시대, 저 세대

신입사원의 출생년도 앞자리가 이제 9에서 0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근무시간은 참 느릿느릿 가는데, 시대는 이렇게 빠르게도 흐르고 있죠. X세대에서 밀레니얼(Gen Z), 그리고 Z세대까지 다양한 세대지만 결국 같은 직장인, 함께 일하는 우리는 이 시대의 직장인입니다. - 이 시대의 직장인, 저 세대의 직장동료 나의 내면의 나이는 어디에 가까운지, 효성의 현직 직장인에게 물었습니다. 그 결과, 전체 답변자 중 43.6%가 신세대에 가깝고, 20.0% 구세대에 가깝다고 답변했습니다. 또한 신세대와 구세대 사이라는 답변도 전체의 36.4%나 되었습니다. 또한, 다른 세대의 직장동료와 대화하는 것이 쉬운지, 어려운지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36.4%가 쉽다고 하고, 32.7%는 어렵다고 하는데요. ‘나는 괜찮은..

직장인이 그린(GREEN) 지구! 깨알 ‘에코 오피스’ 실천강령

친환경은 더 이상 국책 이슈, 기업 경영 이슈만이 아닙니다. 개개인의 일상이 된 지 오래죠. ‘에코 라이프(친환경적 생활양식)’는 이제 특별한 삶이 아니라, 개별의 삶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효성은 매년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합니다. ‘효성이 그린(GREEN) 지구’라는 이름으로요. 전국 대학생•대학원생들의 에코 라이프를 한데 모아보는 행사로, 이 또한 에코 라이프의 실천이라 할 수 있는데요. 공모전 접수 기한이 연장되어 6월 8일까지 작품 접수를 받고, 이후 서류 심사와 PT 발표를 거쳐 영예의 수상자를 가려낼 예정입니다. - 오늘부터 깨알 에코 오피스! 에코 오피스(Eco-office)라는 말,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환경보호 시민단체 ‘환경운동연합’이 2008년 ‘에코 오피스 캠페인’을..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