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4년 연속 인기폭발 산학협력 강좌 개설

2013. 3. 22. 17:05

효성 산학협력 강좌 개설

 

 
효성이 2013년 1학기에 서울대에 산학강좌를 개설합니다. ^^ 이번에 개설되는 강좌는 ‘재료산업과 기술혁신’으로 서울대 재료공학부와 화학생물공학부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효성의 산학협력 강의는 서울대, KAIST, 한양대 등에서 4년째 정원을 꽉 채운 인기강좌로 특히 교수님들도 커리큘럼에 따라 함께 수업에 참여하기도 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답니다.

 

 

산학협력

 

이번 강의에는 효성 기술원의 임원 및 연구진 18명이 직접 강사로 나섭니다. 강의내용은 향후 세계시장에서 급속 성장이 예상되는 것으로 효성의 세계 1위 스판덱스,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미래 성장 동력원으로 개발하고 있는 첨단 소재인 TAC필름, 수처리 막(멤브레인), 탄소섬유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학기 말에는 조별로 최근 활발히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차세대 유망소재 기술에 대해 팀 발표를 진행하고 우수한 팀에게는 시상도 하기로 되어 있습니다. ^^

 

효성의 산학강좌는 수강생들이 차세대 유망 소재 기술 및 시장에 대해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데다, 최신 기술 및 트렌드에 대한 기업의 시각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효성은 이번 강의를 수강한 학생들을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문지식 및 연구개발과 실무지식을 갖춘 인재로 키워 이중 일부를 향후 산학장학생으로도 채용할 예정입니다.

 

 

 

 

우상선 효성기술원장은 “기업의 최신 기술 동향 및 연구 사례를 우수 대학과 공유하여 첨단 소재 부문의 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R&D 인재를 양성시키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고, 향후 주요 대학과 산학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담당교수인 서울대 재료공학부 조원호 교수도 “기업체 R&D 현장 담당자들의 경험과 시장에서의 기술 경쟁에 대해 학생들이 접하면서 실무적 R&D 인력으로 성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번 강의를 신청한 재료공학부 서상덕 학생은 “학교에서 하는 연구가 학술적인 의미와 더불어 기업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배울 수 있고, 첨단 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알 수 있는 유익한 강의가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효성은 지난 2010년부터 서울대, 한양대, KAIST 대학원생 등을 대상으로 산학협력 강의를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학문의 요람과 실무의 기술이 만났을 때 빚어지는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세요? 앞으로도 효성은 산학협력을 통해 관련 대학의 커리큘럼 강화와 인재양성, 내부적 기술진보를 꾸준히 이루어 나갈 생각입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