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전주시•국립생태원과 ‘전주물꼬리풀’ 복원한다

29일 전주시 기린공원에서 멸종위기종인 ‘전주물꼬리풀’ 식재 행사가 열렸다.

 

- 멸종위기종 전주물꼬리풀 2,000본 기증, 국립생태원과 전주시 기린공원에 식재

-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 “생물다양성 보존 및 증진 노력에 앞장서겠다”

 

효성첨단소재는 29일 전주시, 국립생태원과 함께 전주시 기린공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전주물꼬리풀’ 식재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이 지난 5월 체결한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태문화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에 따라 치러졌습니다. 효성첨단소재는 전주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전주물꼬리풀 복원사업에 참여하게 되었죠. 이번 첫 사업에는 식재지 조성공사비와 전주물꼬리풀 2,000본을 기증했습니다. 앞으로도 두 기관은 전주시와 협업해 매년 전주물꼬리풀 식재본 수를 늘리고 복원지 확대에 힘써 나갈 예정입니다.

 

효성첨단소재, 전주시, 국립생태원 직원들이 전주물꼬리풀 식재 작업을 하고 있다.

 

전주물꼬리풀은 1912년에 처음 발견된 전주의 지명을 따서 이름 붙여졌습니다. 환경파괴로 자생지가 사라져가고 있어 멸종위기 야생생물 2등급으로 지정해 보호되고 있죠. 이번 식재로 기린공원 복원지에서는 10월까지 연한 홍색의 전주물꼬리풀 꽃도 볼 수 있어 시민들의 산책코스 및 생태교육 명소가 될 전망입니다.

 

효성첨단소재 이건종 대표이사는 “인류의 생존 문제인 생태계 복원에 전주물꼬리풀 복원사업이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생물다양성 보존 및 증진 노력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생물다양성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생물다양성 방침을 신설하고 임직원 인식제고 및 한강 플로깅, 반려해변 정화활동, 멸종위기종 살리기, 생태교란종 제거 등 다양한 생물다양성 보전 활동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