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참전 용사에 새로운 보금자리 지원

효성이 19일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를 찾아 나라사랑보금자리 사업에 1억원을 전달했다.

 

- 2012년부터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 후원

- 참전 용사 총 12가구의 주거 환경 개선과 100여 가구의 주택 임대료 지원 예정

 

효성은 19일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를 찾아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에 1억 원을 전달했습니다.

 

나라사랑 보금자리는 6.25전쟁 및 월남전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고 그들의 공로를 예우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육군 본부를 중심으로 민•관•군이 참여해 생활이 어려운 참전 용사의 노후 주택을 새로 짓거나 보수하여 주거 환경 개선을 돕습니다. 또한, 참전유공자 중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2년간 주택 임대료를 지원하죠.

 

이정원 효성 커뮤니케이션실장(좌), 고태남 육군인사사령관 소장(우)

 

효성은 지난 2012년부터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을 후원하고 있습니다. 이번 효성의 후원금은 다른 참여 기업의 후원금과 함께 참전 용사들 총 12가구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100여 명의 임대주택 거주를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작년에는 6.25 참전 용사 총 16가구의 주거 환경이 개선되었으며 총 98가구가 임대주택 입주 지원을 받았습니다.

 

한편, 효성은 '나눔으로 함께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취약계층 지원, 문화예술후원, 호국보훈 세 가지 테마의 사회공헌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지난 6월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자매결연 부대인 육군 1군단에 위문금과 장병 복리후생 지원금을 전달하고, 효성나눔봉사단이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묘역 정화 봉사활동을 진행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