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은행은 어떤 모습일까요? 효성티앤에스가 이끄는 은행 지점의 혁신, 디지털 데스크

 

2년 넘게 이어진 팬데믹의 영향으로 우리의 일상과 삶의 모습은 많은 부분이 달라졌습니다. 물리적인 만남으로 이루어지던 많은 일들이 비대면이나 원격 디지털로 전환되었고, 이에 대한 효율성과 편안함을 경험한 우리는 다시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또한 많은 국가들과 기업들은 이를 계기로 여러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이는 은행으로 대표되는 금융 산업도 무관하지 않습니다.

 

 

-
은행 지점의 변화

 

여러분은 은행이라 하면 어떤 모습이 떠오르나요? 대부분은 번호표를 뽑고 순서를 대기하는 고객들, 은행 창구를 사이에 두고 업무를 진행하는 행원과 고객들의 모습을 상상할 것 같네요. 이런 풍경은 과거부터 기술이 빠르게 발달하고 있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변하지 않고 있는 전통적인 은행의 모습일 겁니다.

 

하지만 고객들의 은행 방문 횟수는 과거에 비해 줄어들었고, 코로나로 인해 물리적 접촉을 원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아졌습니다. 이미 은행 지점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 손쉽게 모바일, 인터넷이나 자동금융화기기(ATM)를 통해 현금 입출금이나 이체 등 다양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요. 하지만, 신규 계좌개설이나 대출, 개인 재무상담 등 반드시 행원과 서로 대면해야 하는 경우도 여전히 많이 존재합니다. 게다가 모든 사람이 디지털 수단에 익숙한 것도 아니고요.

 

 

-
은행의 딜레마

 

은행들은 여기에서 깊은 고민에 빠집니다. 은행의 효율성과 수익성을 높이려면 예전만큼 고객이 많이 찾지 않은 지점의 수를 줄여야 하지만, 이를 통해 소외되는 고객들도 만족시켜야 합니다.

 

즉, 은행들은 지점 운영의 효율성을 개선하는 것과 동시에 고객들의 서비스 만족도까지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은행들은 고민의 해답을 찾기 위해 여러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슈퍼마켓과 편의점 안에 있는 은행, 저녁 늦게 혹은 토요일에도 운영하는 은행과 같은 다양한 시도들도 이런 과정 속의 하나죠.

 

팬데믹의 시작과 함께 2020년 초 효성티앤에스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디지털 데스크는 이런 고민에 대한 탁월한 해결책이 될 수 있습니다.

 

효성티앤에스의 디지털 데스크

 

 

-
효성티앤에스의 디지털 데스크

 

효성티앤에스의 디지털 데스크는 행원과 직접 대면하지 않더라도 거의 모든 은행 업무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지점 운영 시간이나 행원의 존재에 구애받지 않고 말이죠.

 

디지털 데스크는 실제 행원을 대면한 것과 같이 실시간 화상으로 화면 넘어 상담원과 대화하고 자신이 원하는 업무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입력 및 제출하는 모든 개인정보는 디지털로 저장되어 정보 유출의 위험도 적어지죠. 또한,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도 상담원이 음성으로 상세한 방법을 안내해줄 수 있어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족스러운 지점 방문을 경험한 고객들은 자연스럽게 해당 은행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은행은 충성심 높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게 됩니다.

 

은행원들 또한 높은 업무 만족을 느낄 수 있는데요, 단순 업무에서 해방되고 고객에게 더욱더 친숙하고 긴밀하게 다가갈 수 있어서 개별 고객 맞춤형으로 수익성 높은 다양한 상품을 자세히 설명하고 가입시킬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집니다. 게다가 불필요한 문서 출력을 줄여 페이퍼리스 업무환경을 만들어주기 때문에 디지털 데스크는 지구에 도움이 되는 친환경적 ESG 솔루션이기도 합니다.

 

신한은행 서소문지점에 설치된 효성티앤에스의 디지털 데스크

 

효성티앤에스는 은행 지점의 변화와 혁신(Branch Transformation) 전략을 가장 먼저 주도하는 선구자이자 은행들의 동반자입니다.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여러 시장에 다양한 솔루션들을 소개하고 도입하여 혁신적인 은행 지점의 모습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효성티앤에스의 디지털 데스크를 중심으로 펼쳐나갈 은행의 내일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주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