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Z] MZ세대 소비의 기준

인사이트/라이프

 

궁금하죠? 1980년대~2000년대 초반에 태어나,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능하고, 좋고 싫음을 분명히 밝히는 세대라고 정의하는 MZ세대는 정말 남다른 뇌 구조를 가진 걸까요? 새롭게 선보이는 [OMZ: Oh, This is MZ]에서는 마케팅의 중요한 타깃이 되어버린 MZ세대의 관심사를 파헤쳐봅니다.

 

MZ의 소비패턴을 보고 기성세대들은 일관성을 찾기 힘들어합니다. 가성비를 따지면서도 줄을 서서 명품을 구입하고, 전통 브랜드가 내놓은 레트로 감성에 열광하면서도 개인의 가치나 신념에 반한다고 판단되면 가차 없이 보이콧을 외치며, 보여주기에 진심이면서도 동물이나 환경을 위해 포기할 줄도 압니다. 이들은 어떤 소비 기준을 가지고 있는 걸까요? 이들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보통 3가지 정도로 설명합니다.

 

 

-
미닝아웃을 통한 가치 소비

 

 

‘나’를 보여주기 또는 ‘나’에게 집중하기에 친숙한 MZ는 자신의 가치관과 신념을 소비에도 드러냅니다. 그렇게 대단한 일은 아닌 것 같죠. 하지만 가성비를 위해 최저가만을 쫓던 그동안의 소비를 고려해보면 가치에 소비하는 미닝아웃(Meaning out)이 약간은 다르게 느껴질 거예요. 이들에겐 친환경, 인권, 동물권, 공정, 윤리 등을 위해 가성비를 포기하고 더 지불할 용기가 생겼거든요.

환경을 위해 무라벨 생수와 종이 빨대를 선택하고, 재활용 섬유로 만든 가방과 에코퍼 자켓을 구매하는 것. 또한, 공정한 사회를 위해 탈세나 갑질로 문제가 되는 기업의 제품을 불매하는 것도 여기에 해당됩니다. 이런 가치 소비가 우리가 사는 세상을 더욱 정의롭고 지속 가능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게 되죠.

 

 

-
사야 한다면 투자형 소비

 


MZ에게 투자는 일만큼 중요합니다. 힘들 게 번 돈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가치가 떨어지는 걸 그냥 지켜만 볼 수 없잖아요. 그래서 대학 때부터 주식을 공부하고 코인이나 미술품 등 수익률이 높은 상품에 적극적입니다. 그러니 돈을 쓰는 곳에도 상당히 신경을 쓰게 되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써서 사라지는 것보다 두고두고 가치가 오르는 제품을 사는 게 더욱 이득인 것이죠. 시간이 지나도 가치가 떨어지지 않고 오히려 오를 가능성이 높은 명품이나 한정판에 투자하는 것과 리셀을 위한 플랫폼 사용량이 높은 이유도 이것으로 설명이 가능합니다.


👉 리셀테크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

 

한정판에 돈을 써야 하는 이유, 한정판 재테크와 리셀(resell) 시장

희소성은 마케팅에서 자주 사용됩니다. 제품의 생산 수량을 제한해 소유할 수 있는 권리를 현저히 줄임으로써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상승시키는 것이죠. 그동안 인싸가 되기 위해서, 트렌드에

blog.hyosung.com

 

 

-
나를 위한 가심비 소비

 

디자인 스튜디오 '오이뮤'의 영수증 / 출처: 오이뮤(@oimu_) 인스타그램

 

가끔 정말 말도 안 되는(이유를 알 수 없는) 소비패턴이 나타나기도 하는데요, 예를 들면 영수증이 예뻐서, 패키지까지 취향을 잘 담아내서 등의 이유가 붙어 있어요. 이것은 단지 아기자기하고 예쁜 제품에 열광하는 게 아니라 심리적 만족감을 주기 때문입니다. 평소엔 편의점 삼각김밥으로 때우기도 하지만, 특별한 날엔 한 끼에 10만 원에 달하는 오마카세를 즐기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죠.

 

MZ는 출세보다는 평범한 삶을 지향해요. 그렇다고 평범하게 사는 걸 원하는 건 아니고요, 평범함 속에 짜릿할 정도로 즐거운 순간을 만들어가는 거예요. 그래서 명품 소비를 MZ의 플렉스로 설명하기도 하는데요, 사실 이건 심리적 만족과 보상에 더욱 가깝습니다. 열심히 일상을 살아낸 나를 위한 짜릿한 보상 말입니다. 



Oh, This is MZ

 

사실 이들은 너무나 올곧게 일관성을 유지하고 있어요. 그들을 바라보는 기성세대의 시선이 편협한 것이죠. 그리고 더 자명한 사실은, 이들은 그냥 할 수 있는 걸 하는 것뿐입니다. 이렇게 자신들을 정리하고 정의 내리는 일이 불편할 수도 있어요. 경제성장이 예전 같지 않고, 일자리는 부족하며, 버는 돈은 적고, 그만큼 포기해야 하는 것도 많은 세대.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 부모 세대만큼 부유할 수 없다는 것도, 평생 모아도 집을 살 수 없다는 것도 압니다. 그러니 할 수 있는 일, 자신에게 집중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이건 부모 세대가 평생을 살아보고 뒤늦게 깨달은 것 중 하나입니다. 평생을 누군가를 위해 살았지만 자신은 구하지 못한 기성세대를 보며 MZ는 나를 위해 사는 삶이 더 행복하다는 생각을 심었어요. 덕분에 MZ는 잘 사는 게 어떤 것인지는 너무나 잘 알게 되었습니다.

 

어떤 세대든 홀로 존재하는 법은 없습니다. 과거의 영향을 받아 자신의 상황에 맞게 변형시키고, 또 그들은 미래에 등장할 세대에 영향을 주겠지요. 베이비부머 세대에서 X세대로, 그리고 이어진 MZ의 소비에는 그들이 있습니다. 자신을 너무 사랑하는, 현실을 아주 잘 받아들이고 사는, 가장 인본주의적인 그들 말입니다.

 

 

참고자료

Bravomylife <MZ세대 소비자, "가치 있는 삶 소비로 표현">
매일경제 <M과 Z의 슬기로운 소비생활>
한국인터넷진흥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주역 MZ세대 분석 및 제언>
경희대학교 <[제250호 인문학술: MZ 세대의 소비 분석] MZ 세대, 이들은 누구인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