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싸이월드

인사이트/라이프

 

시대는 변했어도 세대는 기억합니다. 세월은 지났어도 설렘은 남아있습니다.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것들을 떠올리며 이야기하면서 잠시 그때로 돌아가 봅니다.

 

 

-
서퍼도 아니면서 매일 파도를 탔던 우리 그때 싸이월드

 

추억이 너무 많아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정리가 필요할 지경입니다. 그때 우리는 완전 빠져 버렸어요. 그게 SNS였다는 사실도 모른 채 말이죠. 1999년 9월 서비스를 시작한 싸이월드, 줄여서 ‘싸이’라고 불렀던, 우리를 모두 일촌으로 묶어주었던 이 서비스와의 추억을 소환해봅니다.

 

지금은 눈 뜨자마자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타임라인을 확인하지만, 그때는 일어나자마자 노트북을 켜서 투데이(그날의 방문자 수)와 방명록의 새 글을 확인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던 것 같아요. 주말이면 컴퓨터 앞에서 몇 시간씩 일촌 파도타기를 즐겼죠. 일촌의 일촌들의 미니홈피를 방문해 사진첩과 방명록, 다이어리 등을 둘러보며 그들의 일상을 구경하는 일 말입니다. 운이 좋은 날엔 어릴 때 좋아하던 친구의 미니홈피에 들어가기도 했죠. 그렇게 마음에 드는 친구를 발견하면 일촌맺기를 신청했고 상대방에서 수락하면 내 미니홈피 일촌 목록에서 바로 갈 수 있었어요.

 

출처: 싸이월드 페이스북(@CYWORLD_official)

 

싸이월드는 다이어리를 꾸미듯 미니홈피의 스킨, 미니룸과 미니미, 메뉴, 폰트 등을 바꾸는 재미, 일촌들이 적어주는 일촌평 모으는 재미, 그 날의 감성을 다이어리와 사진첩에 남기는 재미, 아무 의미 없는 방명록에 글을 달고 그 글에 덧글을 남기는 재미, 도토리로 내가 듣고 싶은 음악을 사 모으는 재미, 그리고 무엇보다 현실 속 친구들의 관계를 바탕으로 조금씩 확장해나가는 재미가 모여 밀레니엄 세대에게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추억이 되었습니다.

 

 

-
그 시절, 어떤 추억이 남아있나요?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감성 과잉의 시대에 우리는 감성에 젖어 손발이 오그라들어 차마 볼 수 없는 글을 아무렇지 않게 적고는 이런 엄청난 글을 쓴 나 자신을 자랑스러워했습니다. 글을 보고 친구들은 작가를 해보라고 권하기도 했고요. 싸이월드가 재오픈하면 바로 비공개 아니 삭제하겠지만 이런 게 싸이 감성 아니겠어요?

 

출처: 싸이월드 페이스북(@CYWORLD_official)

 

감성 BGM 부자

도토리 5개면 BGM 한 곡을 살 수 있었어요. 무척 심사숙고해 내가 듣고 싶은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해나갔습니다. 이때에도 싸이 감성이 빠지면 안 되겠지요. 신나는 노래보다 슬픈 노래, 댄스보다 발라드를 골랐던 것은 나는 밝은 아이지만 내면은 결코 밝지만은 않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던 것 같아요. ‘나에게도 아픔이 있어! 넌 내 아픔을 이해하지 못할 거야’ 이런 식이죠.

 

싸이월드는 그 시절 BGM을 *☆─CyШØrlđ BGM 2021─☆*로 다시 들려주고 있습니다 


커플 다이어리를 지우던 날

그 시절 우리는 여자친구를 위해 또는 남자친구를 위해 1년 동안 혼자 썼던 일기장을 기념일에 전해주곤 했어요. 또 함께 다이어리를 돌아가며 쓰기도 했고요. 그 감성 그대로 담아 커플 다이어리를 만들어냈습니다. 사귀기 시작했다면 커플 다이어리를 쓰는 건 당연한 것이었고 서로 그날 있었던 일, 서운했던 일, 그때의 기분을 다이어리에 적어 사랑하는 사람이 알게 했어요. 하지만 끝은 그리 좋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때의 추억을 한순간에 버릴 수가 없더라고요. 헤어진 날 일단 비공개로 돌려놓고는 몇 달을 물끄러미 보다가 몇 번의 실패 후 새로운 이성친구가 생기고 나서야 삭제를 했었어요.

 

580px짜리 추억이 담긴 사진첩

스마트폰도 아니고 피처폰으로 찍은 낮은 화소의 사진을 매일 컴퓨터로 옮겨 정리하고, 그중에 가장 잘 나온 것만 골라 사진첩에 올리곤 했죠. 사진의 가로 사이즈는 겨우 580px이었지만, 자동으로 사이즈 조절도 되고 인스타그램처럼 필터도 입힐 수 있었어요. 덕분에 ‘뽀샵’된 580px짜리 추억을 쌓을 수 있었죠.

 

00년생 OOO ‘사람 찾기’

관심 있는 사람을 찾을 수도 있었어요. 초등학교 때 친구, 첫사랑, 고등학교 동창 등을 찾는 게 붐이기도 했거든요. 그런데 간단히 찾을 수 있는 건 아니었고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어요. 우리는 출생연도와 이름만을 가지고 찾아야 했거든요. 동명이인이 몇 페이지나 계속되기도 했으니까 몇 시간 동안 똑같은 일을 반복해야 했어요.

 

미니미와 미니룸, 그리고 스킨

미니미와 미니룸, 그리고 스킨 화면을 꾸미는 데 얼마나 많은 도토리를 쏟아부었는지 모릅니다. 관심받기에 이것만큼 좋은 건 없었으니까요. 인기의 척도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새로 산 미니룸에서 친구들과 함께 사진도 찍을 수 있었어요. 이미 이때부터 언택트와 메타버스가 시작된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
메타버스로 다시 시작하는 싸이월드

 

출처: 싸이월드 페이스북(@CYWORLD_official)

 

싸이월드는 우여곡절이 많았어요. 회사가 바뀌기도 하고 서비스가 중단되기도 하고 새롭게 개편을 했지만 실패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메타버스를 품은 싸이월드를 만들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다시 부활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재오픈이 두 번이나 미뤄진 싸이월드가 드디어 문을 연다고 합니다. 지금은 아이디 찾기와 도토리 환불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말이죠. 어떤 모습으로 오픈이 될지 기대도 되지만 걱정도 되는 건 사실입니다. 아마도 그것은 이 전에 재오픈했을 당시 2000년대 초반의 싸이월드가 가진 강점을 잘 담아내지 못했던 기억 때문이겠지요. 우리가 기대하는 건 그때의 서비스를 그대로 간직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때의 감성을 그대로 담아주길 원하는 것입니다. 과연 이번에 오픈하는 싸이월드는 메타버스에 싸이월드만의 감성을 잘 녹여낼 수 있을까요? 우리 조금만 더 기다려보기로 하죠.

 

 

👇 여러분이 좋아했던 싸이월드에 관해 댓글을 남겨주세요!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