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터뷰] 효성의 막내 55기 신입사원 인터뷰: 효성중공업 건설PU 주택영업팀 도승욱 사원

효성/채용

 

이제 막 효성인이 된 효성의 막내, 55기 신입사원을 인터뷰하는 <막터뷰>! 이미 90년대생이 왔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인 효성의 신입사원들은 같은 또래의 동기, 선배들부터 부모뻘인 상사들까지 다양한 효성인 가운데 막내를 담당하고 있죠. 이제 막 대학과 취준생활을 졸업한 신입사원에게서 이제 막 끝내고 시작해서 가장 따끈따끈한 취업 그리고 효성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막터뷰> 다섯 번째 주인공은 효성중공업 건설PU 주택영업팀의 막내, 도승욱 사원입니다.

 

 

-
막터뷰: 효성중공업 건설PU 주택영업팀 도승욱 사원

 

 

Q. 안녕하세요? 본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아파트, 오피스텔 등의 신규 수주 물건을 입수하여 사업성 검토를 거쳐 사업을 수주 및 관리하는 효성중공업 건설PU 주택영업팀의 도승욱입니다.

 

 

Q. 막내생활 중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처음으로 서포트를 담당했던 수주심의 자료 준비가 기억에 남아요. 수주심의부터 공사도급계약 및 PF 기표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되어야 하는 업무 특성상, 담당하시는 선배님과 심의 준비 기간에 야근도 하고 주말에도 출근하며 고생했죠. 당시에는 막 업무에 적응하는 기간이었고, 첫 심의였던 탓에 긴장하여 실수도 많았으나, 선배님께서는 항상 많은 조언을 해주시며 이끌어주셨어요. 이후,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하는 순간 그간의 고생이 싹 사라지는 기분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첫 프로젝트임에도 끈기 있고 책임감 있다는 칭찬을 받아서 뿌듯했습니다.


Q. 본인 직무에 관해 조금 더 자세하게 소개해주세요.

 

저는 수주의 첫 단추라고 할 수 있는 영업, 특히 민간주택 공사를 대상으로 영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수주할 만한 사업을 발굴해 사업 타당성을 평가하고, 수주심의를 거쳐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하여 최종적으로 신축사업을 수주하죠. 이후, 자금 집행 및 기타 사업관리까지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프로젝트를 관리합니다. 또한, 수주에 참여할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 시장을 조사하고, 추진전략을 세우는 것이 핵심 업무라고 할 수 있어요. 이 외에 발주처와 협력사와의 업무 협의도 중요한 업무 중 하나입니다.

 

또한, 건설 영업에 필요한 역량은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임기응변이 아닐까 생각해요. 발주처 및 시공사 간의 사업 구도를 조율하며 유관부서 및 사업관계자들을 이끌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적절한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바탕이 되어야 합니다. 또한, 사업 구도 및 인허가 등이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건설업의 특성상, 상황에 맞는 임기응변을 통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야 하죠. 따라서 다양한 사업이슈에 대해 최적의 솔루션을 도출하여 사업의 준공까지 이끌어갈 수 있어야 합니다.

 

 

Q. 왜 해당 직무를 선택했는지, 이 직무를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해왔는지도 궁금해요.

 

학부 시절 부동산학을 전공했기에 건설업에 깊은 관심이 있었어요. 특히, 담당 교수님께서 저의 적극적이고 활동적인 성격이 건설 영업 직무와 잘 맞을 것이라고 진로 방향에 대해 조언해주셨죠.

 

이후, 학부 수업 중, 건설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부동산개발론, 부동산자본결정론 등의 강의를 수강하며 건설업계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을 갖출 수 있었습니다. 또한, 졸업하여 업계로 진출하신 선배들과 지속적으로 만남을 가지며 업계 동향을 파악하고자 노력했고, 부동산 뉴스를 매일 읽으며 주요 이슈를 숙지했죠.

 

 

Q. 많은 취준생이 가장 궁금해할 효성의 채용 준비 과정을 소개해주세요.

 

취업 준비를 하는 동안 항상 같은 시간, 같은 자리에서 공부하는 카공족이었어요. 매일 10시간 자기소개서를 작성하고 면접을 준비했죠. 각종 취업카페 및 채용사이트에서 자소서 예상 질문들을 참고하여 답변을 작성하였고, 교내 취업준비센터의 상담관님과 매주 두세 번씩 예상 질문리스트를 바탕으로 답변을 작성하며, 모의 면접을 진행하였습니다.

 

효성 자소서와 면접에서는 최대한 저의 경험을 풀어내고자 했어요. 제가 학부생활 동안 수강했던 과목에서 진행되었던 커리큘럼, 이를 통해 배운 점, 앞으로 더 배워야 할 사항들을 자소서와 면접 답변에 녹여냈죠. 그리고 면접 전, 저만의 답변을 작성하여 반복적으로 소리 내어 연습했고, 예상 돌발 질문에 대한 답변도 준비하여 항상 실전에 대비했습니다.

 

 

Q. 그렇다면 본인이 생각하는 결정적 합격 포인트는?

 

 

제가 생각하는 결정적 합격 포인트는 꾸준함과 체력인 것 같습니다. 취준생 시절, 저는 올빼미족이었어요. 24시간 카페에서 항상 저녁 11시부터 아침 7시까지 자소서를 작성하고 인적성을 공부하며 면접을 준비했죠. 이는 새벽에 가장 집중이 잘 되는 것도 있지만, 사람이 많아 자리를 잡기 힘든 낮보다는 새벽에 제 자리에서 주변 요소에 영향받지 않고 제 할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본인만의 패턴과 습관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취준 기간 동안 꾸준함을 유지할 수 있는 요소라고 생각해요. (물론 저처럼 밤샘을 추천하진 않습니다)

 

또한, 저는 꾸준히 헬스 트레이닝을 병행했어요. 개인적으로 벌크업을 하기 위해 운동했던 것도 있지만, 체력이야말로 언제 끝날지 모를 취준 기간을 버텨낼 수 있는 내구력의 원천이며, 한없이 낮아지는 자존감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그래서 매일 헬스장에 가서 1시간에서 1시간 30분씩 운동했어요. 취업한 지금도 꾸준히 운동하여 업무를 위한 체력을 기르고 있으며 바디 프로필을 목표로 운동하고 있습니다.

 

 

Q. 마지막으로 취준생에게 전하고픈 이야기가 있다면?

 

취업 준비가 얼마나 체력적으로 힘들고 딜레마의 연속인지, 먼저 경험해봤기에 누구보다 잘 알고 이해하고 있습니다. 할 일은 태산인데 친구도 만나고 싶고, 낮잠도 자고 싶은 갈등의 연속이 바로 취업 준비 기간이죠. 하지만, 그 시간 동안 자신을 컨트롤할 줄 알며, 취업까지 자신을 밀고 나가는 체력과 끈기야말로 목표하는 바를 이룰 수 있는 원동력입니다. 날이 갈수록 힘들어지는 취업 시장에서 스스로를 사랑하고 보듬을 수 있는 자세를 가지시기 바랍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