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로 보는 효성 보도자료 ‘효도자료’] #업사이클링 #GRS #효성첨단소재

 

효성의 보도 자료, 키워드 중심으로 친절히 AS해드립니다

효 • 도 • 자 • 료

 

다섯 번째 효도자료 키워드

#업사이클링 #GRS #효성첨단소재

 

「효도자료」는 효성그룹의 보도 자료를 키워드와 함께 쉽게 해설해드리는 코너입니다. 이번 순서에서는 효성의 친환경 의류 원단 사업을 소개해드릴 텐데요. #업사이클링, #GRS, #효성첨단소재, 이렇게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알아보겠습니다.

 

 

-
효도자료
「효성,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강혁’과 협업」(2021. 5. 3.)

바로 가기

 


효성첨단소재㈜는 인더스트리얼 패션 브랜드 ‘강혁’에 에어백 원단을 무상으로 공급했습니다. 효성첨단소재가 제공한 에어백 원단은 치수 등 규격이 맞지 않아 판매하지 못하는 제품으로 재킷 700벌을 만들 수 있는 양인데요, ‘강혁’은 이를 스키복 콘셉트의 재킷, 팬츠 등 의류 23종으로 제작해 5월 초 콜렉션을 선보입니다.

 

효성첨단소재는 이번 지원을 시작으로 ‘강혁’과 소재 공급을 비롯한 다양한 협업을 본격화할 예정입니다. 특히, 국제 리사이클링 요구 사항인 GRS(Global Recycled Standard)를 획득한 효성첨단소재의 친환경 섬유는 ‘강혁’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과 방향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보도 자료 내용 일부



위 내용이 바로 이번 시간에 소개해드릴 효성첨단소재의 업사이클링 의류 사업입니다. 에어백 원단을 재활용해 의류 제품을 제작한다는 내용이죠. 핵심 키워드와 함께 좀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
효도자료 키워드 #업사이클링 #GRS

 

올해 효성첨단소재는 위 보도 자료에 언급된 ‘강혁’뿐 아니라 ‘벨타코’라는 패션 브랜드에도 에어백 원단을 무상 공급했습니다. 두 브랜드는 에어백 원단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컬렉션을 제작해 대중에게 선보였죠. 지난달 30•31일 열린 환경 분야 다자정상회의 ‘P4G 서울 정상회의’에서도 효성첨단소재 에어백 원단 업사이클링 의류가 공개된 바 있습니다.

 

효성첨단소재의 에어백 원단을 활용한 ‘강혁’의 컬렉션   출처: ‘강혁’ 홈페이지

 

업사이클링(upcycling)이라는 말은 아마 익숙하실 텐데요. 단순한 재활용(recycling)이 아니라, 디자인과 활용성을 더해 상품 가치를 높이는(up) 일을 뜻하죠. 효성첨단소재는 에어백 원단, 차량 안전벨트(시트벨트) 섬유 등 다양한 산업용 소재를 생산하고 있는데, 여기서 그치지 않고 생산 이후의 단계까지 책임지고 있습니다. 그 단계란 바로 ‘환경’이죠.

 

우리가 사용하는 많은 물건들처럼 산업용 소재 또한 영구적이지는 않습니다.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언젠가는 해져서 수명이 다하게 되죠. 혹은 제조 공정 과정의 이슈로 상품성을 잃기도 합니다. 이렇게 못 쓰게 된 소재들을 하염없이 쌓아두기만 한다면, 지구는 분명 몸살을 앓을 테지요. 효성첨단소재가 업사이클링 의류 사업을 전개하는 이유입니다.

 

그런데 업사이클링 의류 제작 분야에는 ‘GRS’라는 국제 표준이 존재합니다. GRS는 ‘텍스타일 익스체인지(Textile Exchange)’라는 국제 비영리 기구가 만든 친환경 섬유 인증제도예요. GRS 인증 심사를 신청한 기업들은 재활용에 쓰인 소재의 안정성, 재활용 공정 전반에 대한 친환경 적합성, 유통 과정의 투명성 등 다양한 평가 항목을 통과해야만 GRS 인증마크를 발급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효성첨단소재의 친환경 섬유는 GRS 인증마크를 획득했죠.

 

효성첨단소재 에어백 원단을 활용한 친환경 의류 브랜드 ‘벨타코’의 컬렉션

 

‘벨타코’의 컬렉션이 소개됐던 〈P4G 서울 정상회의〉 패션쇼 ‘새활용 의류전’ | 출처: 대한민국 청와대 유튜브



-
효도자료 키워드 #효성첨단소재

 

지난 「효도자료」에서도 효성첨단소재를 소개해드렸었죠. 강철보다 무게는 1/4 강도는 10배 이상 높은 신소재 ‘탄소섬유(carbon fiber)’를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기업이란 사실을 알게 되셨을 텐데요. 이번 「효도자료」에서는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효성첨단소재를 주목해보겠습니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효성첨단소재는 에어백 원단, 차량용 안전벨트 섬유 등 산업용 소재를 만듭니다. 그중에는 환경 오염을 억제하기 위해 탄생한 제품들도 있는데요. 대표적인 것이 ‘라이오셀 타이어코드(Lyocell tire cord)’와 ‘알켁스(ALKEX®)’입니다.

 

효성첨단소재의 타이어코드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


라이오셀 타이어코드는 목재의 구성 성분 중 하나인 셀룰로오스(cellulose)로 만든 타이어 보강재를 가리킵니다. 제조 공정에서의 유해 물질 발생률이 ‘제로’ 수준에 가까운 혁신적인 친환경 제품이죠. 셀룰로오스는 친환경 분야에서 각광받는 원료예요. 올 초 미국 메릴랜드 대학 연구진은 ‘목재로 만든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에 성공했는데, 이때 쓰인 핵심 원료가 바로 셀룰로오스였죠.

(참고 기사 → 「목재로 만든 친환경 플라스틱」(2021. 3. 29.), 《이미디어》)

 

알켁스의 핵심 소재인 ‘아라미드 원사’를 소개한 영상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 시 착용하는 소방복과 소방장갑은 당연히 불에 타지 않아야 합니다. 이러한 성질을 난연성(flame resistance)이라 하고, 섬유에 난연성을 부여하는 원료를 난연제(flame retardant)라 합니다. 그런데 이 난연제는 폐기 과정에서 유독성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효성첨단소재가 개발한 고난연성 섬유가 바로 ‘알켁스’입니다. 난연제 없이 고난연성과 고강도를 구현한 획기적인 소재죠. 알켁스는 방화복, 군용 헬멧 및 방탄복, 방탄차량, 광케이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습니다.

 

 

-
지구가 UP 되도록

 

많은 기업들이 비전, 혁신, 신사업 투자, 매출 신장, 고객 만족을 주창합니다. 그런데 이 모든 것들은 어쨌거나 ‘지구’라는 공간 안에서 시행되죠. 따라서 지구가 사라지면 전부 무용해지고 맙니다. 이를 잘 아는 기업들은 그래서 앞다퉈 친환경 사업을 펼치고 있는 것이죠.

 

효성은 조현준 회장의 진두지휘 하에 타 기업들보다 앞서서 친환경 소재 연구•개발을 선행했습니다. 이번 「효도자료」에서 알아본 내용은 그러한 행보의 일부 결과물들이죠. 지구가 UP 되어야만 기업도 UP 될 수 있음을 잘 알기에, 효성은 지금 이 시간에도 환경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고민의 성과는 계속 UP, UP ,UP 되며 세계 무대로 뻗어가는 중입니다.

 

「효도자료」 시리즈 다시 보기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CDP #효성첨단소재
#리젠 #리젠서울_리젠제주 #G3H10
#ESS #NetZero #효성중공업
#탄소섬유 #수소차 #효성첨단소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