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마음을 보듬다’ 효성의 비장애형제 지원사업 이야기

2019.08.02 09:13



-
드러나지 않는 마음을 보다


장애 없이 태어난 것만으로도 축복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 축복이 때로는 소외가 되기도 합니다. 참는 것, 양보하는 것에 익숙해진 이 아이들을 바라보면, 너무 일찍 철이 들었음에 대견하다가도 안쓰러운 마음이 한편에 자리 잡게 됩니다. 겉으로는 건강해 보이지만, 그 안에 든 마음은 보듬음이 필요한 장애아동의 비장애형제들을 바라봅니다.


“왜 비장애형제를 지원해요? 형제보다는 장애인을 지원하는 게 맞지 않나요?”


누군가가 물었습니다. 당연한 의문처럼 보이지만, 결코 당연하지 않습니다. 장애아동의 비장애형제에 대한 문제는 그들의 마음처럼 외면받아오고 있습니다. 장애아동에 대한 지원은 활발하지만, 그 뒤에 가려진 형제들에 대한 지원은 고려의 대상이 되기 어렵습니다.


가정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물질적인 자원은 물론 심리적인 자원 역시 한정되어 있기에, 대부분 자원은 장애아동이 우선이 됩니다. 치료와 교육을 위해, 그리고 관심과 돌봄의 손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는 동안 비장애형제는 장애를 지닌 형제를 위해 참고, 양보하며 자라납니다. 어쩌면 부모의 손길이 없이, 때로는 장애형제를 돌보면서 말이죠. 장애형제를 미워하거나 부끄러워하기도 하며 죄책감을 느끼기도 하고, 힘든 점을 내색하지 못해 끙끙 앓으며, 형제의 몫까지 잘 돼야 한다는 중압감을 받기도 합니다.


많은 비장애형제들은 더 빨리, 그리고 더 의젓한 어른으로 자라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어린 시절의 아픔에 방황하기도 하죠. 자존감이 낮아지기도 하고, 우울증을 겪거나 폭력성을 보이기도 합니다. 심리적인 어려움을 꿋꿋하게 이겨내더라도 경제적인 부족함에 좌절하기도 하죠.


장애가 없다는 것이 여전히 축복이 되도록, 누군가는 비장애형제들의 드러나지 않은 마음을 보고, 그 마음을 보듬어줘야 하지 않을까요?



-
효성, 비장애형제의 마음을 보듬다



효성은 장애아동 재활치료 지원사업을 진행하면서, 이와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2014년부터 비장애형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비장애형제에게 심리치료비와 교육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죠. 또한, 긍정적인 경험을 겪을 수 있도록 장애아동 및 비장애형제 가족과 당사 임직원 가족이 함께하는 가족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마찬가지로, 날씨가 조금 선선해지는 9월에 다 함께 캠핑을 떠날 예정이죠.


이번 여름에는 온전히 비장애형제들을 위한 나들이 프로그램도 진행했습니다. 장애아동이 있는 경우, 가족여행을 진행하더라도 장애의 특성을 고려해야 해서 많은 제약이 있는데요. 하지만 이날만큼은 비장애형제들이 자유롭게 놀 수 있도록 특별한 하루를 계획했죠.



비장애형제들과 함께한 나들이


지난 7월 20일, 경기도 화성시 백미리 어촌체험마을에서 비장애형제 20여 명이 모였습니다. 이곳은 휠체어를 동반하는 가족여행 프로그램에서는 고려할 수 없는 곳이기에, 장애형제와 짧은 안녕을 고하고 오늘 하루만큼은 온전히 비장애형제들만 모여 나들이를 떠났습니다.



두 명씩 짝을 이뤄, 카누에 올라 노를 저었습니다. 그러면서 서로 조금씩 어울리기 시작했죠. 맛있는 점심시간이 되자, 더욱더 화기애애해졌습니다. 해물칼국수와 파전을 먹고, 쉬는 시간을 함께 보내며 아이들은 금세 친해졌죠. 점심시간이 끝난 후엔 조개 캐기 체험이 이어졌습니다. 처음엔 허탕만 쳤지만, 아이들은 점점 요령을 배워나가며 망에 가득 조개를 채웠습니다.

 


짧은 나들이지만, 평소에 하지 못했던 활동적인 체험을 하다 보니 어느새 아이들은 녹초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서울에 도착해 가족들을 다시 만난 아이들은 오늘의 나들이에 관해 이야기하며 즐거워했죠.



단지 하루였지만, 이 하루는 매일의 스트레스를 푸는 시간이었습니다. 비슷한 환경에 있는 친구들과 마음을 터놓고 얘기하고, 즐겁게 놀 수 있었다는 한 아이의 소감처럼 말이죠. 비장애형제 나들이 프로그램으로 아이들이 유년 시절의 즐거운 추억 하나 만들 수 있었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더 나아가 그들의 마음을 보듬을 수 있었다면 더없이 좋겠지요.


효성은 앞으로도 장애아동은 물론 그들의 가족, 비장애형제들의 손까지 꼭 잡아주고 싶습니다. 이렇게 당신들은 혼자가 아니며, 이렇게 당신들을 응원하고 있다고, 온 마음을 다해 마음을 보듬겠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