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이게 새 생명을” 소아암 어린이 돕기 헌혈행사

효성/나우



‘어린이는 나라의 미래’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해지고,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도 있죠. 하지만 안타깝게도 몸이 아파 행복하게 뛰어 놀아야 할 시기에 제대로 뛰어 놀지 못하고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백혈병과 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어린이들이죠. 이 어린이들에게 희망과 새 생명을 나눠주기 위해, 효성은 전사적인 ‘행복나눔 사랑의 헌혈’ 행사를 진행하였는데요, 그 이야기 자세히 들어보시겠어요?



  어린 생명 구하는 사랑의 헌혈 행사


효성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13일부터 28일까지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희망과 새 생명을 나누어 주는 전사적인 ‘행복나눔 사랑의 헌혈’ 행사를 진행합니다.


이번 사랑의 헌혈행사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는 전사적 행사로, 13일 울산공장을 시작으로 본사를 포함한 수도권 사업장과 창원·구미 등 주요 지방사업장을 거쳐 28일 안양공장까지 이어집니다.


효성은 매년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2008년부터 ‘사랑의 헌혈’행사를 정기적으로 진행해 왔는데요, 그 동안 참여한 임직원의 수는 약 5,500명으로 매해 약 700명의 임직원들이 생명을 구하는 활동에 동참해 왔습니다.



조현준 효성 전략본부장(사장)은 “어린이와 청소년은 우리 기업과 나라의 미래”라며 “즐겁게 뛰어 놀아야 할 시기에 안타깝게도 소아암과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어린이들을 조금이나마 돕고자 이번 전사 차원의 사랑의 헌혈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헌혈증은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환자에게 전달


임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서는 효성에서 마련한 소정의 치료비와 함께 ‘한국 백혈병 소아암 협회’를 통해 백혈병과 소아암을 앓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또한, 효성은 임직원들의 참여를 도모하고 나눔에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헌혈 참여자들에게 블루투스 스피커, 창립 50주년 기념 머그잔 등을 준비하여 추첨을 통해 증정할 예정입니다.


▶ 한국 백혈병 소아암 협회 바로 가기


어린이들의 치료에 효성이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인데요, 백혈병과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여러분도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