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독일 ‘테크텍스틸’서 자동차 부품 소재용 원사 대거 선보여

2015.05.06 11:23



효성이 5월 4일부터 7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세계 최대 산업용 섬유 전시회인 ‘테크텍스틸(Techtextil) 2015’에 참가해 시트벨트용 원사, 에어백 원사, 탄소섬유 등 자동차 관련 소재로 쓰이는 산업용 원사를 대거 선보이며 신규고객 발굴에 나섰습니다. 


테크텍스틸(Techtextil)은 농업, 건축 및 토목용 부자재 등으로 사용되는 산업용 섬유 및 부직포를 소개하는 전시회로 1986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처음 실시된 이래 매 2년 마다 개최되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전 세계 48개국 1,330개사가 참여해 약 3만 여명의 방문객을 맞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테크텍스틸 전시회에 마련된 효성부스 전경>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시트벨트용 원사, 에어백용 원사의 신규 고객 확보에 적극 나섰는데요. 이로써 기존 세계 1위 제품인 타이어코드와 더불어 자동차에 쓰이는 산업용 원사 전반에 걸친 경쟁력을 확보해 시너지 효과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 효성은 5일 저녁(독일 현지시간) 직물제조업체, 자동차 부품제조업체 등 주요 고객사 200여 명을 대상으로 ‘Hyosung Night(효성나이트)’를 열었습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한 효성나이트는 연관 산업 고객들을 대상으로 탄소섬유, 아라미드 등 효성이 독자기술로 개발한 제품에 대해 소개하고, 고객사와 협업관계를 구축하는 장으로 활용됐습니다. 또한 동종업계 고객사가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교류의 장으로서 산업용 원사 전반에 걸친 트렌드를 확인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효성 직원들이 효성의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을 소개하는 부스를 찾은 고객들과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조현상 산업자재PG장(부사장)은 “약 30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 최대의 산업용 섬유 박람회 참가를 통해 효성 산업용 원사의 뛰어난 품질과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당사 고객 초대의 자리인 ‘Hyosung Night(효성 나이트)’를 통해 기존 고객과의 관계 강화와 신규 고객 발굴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