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성과 창출 가속화

2015.03.31 09:46



 

효성은 2017년까지 탄소소재ㆍ농생명ㆍ문화산업 등 150개 기업을 창업하기로 하는 등 역동적 창조경제를 실현하고 조기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운영방안을 확정하고 본격 행보에 나섰습니다.


이번 운영 방안에 따르면 탄소산업 분야에서는 효성과 전라북도가 보유하고 있는 첨단 원천ㆍ응용기술 및 R&D 역량을 결집해 신시장 수요를 창출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효성은 탄소밸류체인을 강화하기 위해 500평 규모의 전주공장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여 탄소특화 창업보육센터와 첨단재료 연구센터를 건립할 계획입니다.


 

<탄소섬유 생산 공장인 전주공장>


 

농생명산업 분야에서는 지역 내 8개 국립ㆍ정부출연 연구소의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창업기업 발굴 및 해외진출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지역 내 교육 기관들과 산학 연계 방안을 마련 중에 있습니다. 문화산업 분야에서는 한지ㆍ게임 등 ICT분야 우수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사업화를 위한 플랫폼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3년간 150개 기업의 신규 창업을 돕고 이 중 30개를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입니다. 각 분야별로는 탄소창업 50개 기업(강소기업 10개), 농생명 창업 70개 기업(강소기업 15개), 문화창업 30개 기업(강소기업 5개) 등입니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력하여, 성과창출을 위한 특효 처방도 마련했습니다. 창업 기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해 안정적인 강소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 모든 단계별 맞춤지원을 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러한 지원 기능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하여 효성은 이상운 부회장을 단장으로 한 ‘창조경제 지원단’ 조직을 신설하였으며, 전문 멘토, 혁신 코디네이터 등을 통해 수시 상담 및 지원이 가능토록 했습니다. 


대부분의 창업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특허ㆍ금융ㆍ법률 분야에서 창업 아이디어 분석 및 창업절차 안내 등 종합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시제품 제작을 돕기 위해 중소기업청, 전북테크노파크, 창업선도대학 등에 있는 제작실을 연계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또한 예비 창업자들이 초기 아이디어 단계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창조경제 협력 펀드를 결성하여 상반기 내 지원할 예정입니다.

특히 세계 각지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는 효성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라북도 중소기업들과 해외 전시회에 함께 참가하는 등 수출 판로 개척에도 적극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상호 아이디어교류 공간인 ‘창조카페’를 운영하고 열린 강좌를 제공하는 ‘창조학당’도 개설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가교 역할도 수행할 방침입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