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안양공장, 진달래 축제로 지역주민들에 개방

효성/나우




효성이 5, 6일 양일간 안양공장의 진달래동산을 무료로 개방해 지역주민들에게 따뜻한 호응을 얻었습니다. 



<효성 안양공장 진달래동산에서 시민들이 진달래를 구경하고 있다>



‘효성 안양공장 진달래 축제’는 수도권에서 매년 1만여명의 시민들이 다녀갈 정도로 명소랍니다. 시민들은 굿윌스토어 일일판매행사 방문과 더불어 약 1만 평방미터의 진달래동산에서 사진도 찍고, 잔디밭에서 열린 불우이웃돕기 바자회에서 진달래 화전∙떡볶이∙차 등의 먹거리를 즐기며 화사한 봄을 만끽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효성의 사회적기업인 ‘굿윌스토어’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근로자 및 효성 나눔봉사단원들이 직접 나와 기증품을 판매하고, 안양의 지역주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솜사탕과 팝콘도 함께 팔아 즐거움을 더했다고 합니다. 



<효성 안양공장 진달래축제에서 효성의 사회적기업인 '굿윌스토어'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근로자 및 효성 나눔봉사단원들이 직접 나와 기증품을 판매하고 있다>



윤한춘 안양공장장은 “효성 안양공장의 자랑인 진달래동산을 안양시민들께 개방하여 건전한 휴식의 장을 제공하고, 굿윌스토어 일일판매행사를 통해 나눔의 문화를 전파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김여희씨는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데 손님들이 효성 진달래축제를 추천해서 왔다”며 “진달래 구경과 더불어 굿윌스토어에서 예쁜 물건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고 좋은 일에도 동참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 35회를 맞이한 효성 진달래 축제는 구 동양나이론 당시 여성근로자들이 친구와 가족들을 안양공장 뒤편에 위치한 진달래동산에 초대한 것을 시작으로 70년대 후반부터 매년 봄 효성 임직원가족 및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되고 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