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울진 평해공고와 산학협력 양해각서 체결

2013. 9. 4. 13:51


효성, 울진 평해공고와 산학협력 양해각서 체결



효성이 최근 원전 산업 분야의 전문 기능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원자력 부문 마이스터고(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로 지정된 경북 울진 소재 평해공업고등학교와 산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산학협력은 원전시장에서 설비의 안전성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지면서 효성이 생산하는 원자력발전소 내 중전기기(초고압변압기, 차단기 등)의 정비, 유지보수 등 전문 기능 인력에 대한 수요는 늘어나고 있는데 따라 원자력 부문 마이스터고인 평해공고와의 산학협력 체결을 통해 해당 분야의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진행된 것입니다.  


 

효성이 원전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경북 울진 소재 평해공고와 산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백흥건 효성 전력PU 사장(오른쪽)과 백기흠 평해공고 교장(왼쪽) 산학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효성이 원전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경북 울진 소재 평해공고와 산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백흥건 효성 전력PU 사장(오른쪽)과 백기흠 평해공고 교장(왼쪽) 산학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평해공고는 2011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원자력발전설비 관련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원자력마이스터고로 지정된 이후, 2013년 신입생부터 원전전기제어과, 원전산업기계과의 학과를 갖추어 원자력발전설비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과과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이번 산학협력 체결을 계기로 평해공고 학생들에게 원전 기자재 관련 전문 지식 및 정보, 기술을 전수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임직원들의 특강을 통해 현장에서 필요한 지식을 직접 교육하고, 학생들에게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여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현장에서 실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원전전문 교육을 받은 2013년 신입생들이 졸업하는 때부터 학업을 우수한 성적으로 이수한 학생의 경우 학교장 추천을 받아 취업기회를 부여할 예정입니다.


백흥건 전력PU장(부사장)은 “우리나라의 원전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 활발히 진출하고 있지만 선진국 수준의 원전전문 인력에 대한 육성 인프라가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평해공고의 우수한 인재들이 원전 산업 분야의 전문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업이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효성 4년 연속 인기폭발 산학협력 강좌는 무엇? 보러가기!~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작성자
    2019.11.07 16:13
    <국회 전력 정책 토론회 알림>


    '국회 전력정책 토론회'가 아래와 같이 개최될 예정이오니 많은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토론회 개요>


    1. 주제 : 전력수급계획, 공급 안정성 확보 방안 제시

    2. 일시/장소 : 2019. 11. 20(수) 10:00/ 국회 제 1세미나실

    3. 주최 : 곽대훈 국회의원(자유한국당)

    4. 주요내용 : 주제발표(인천대학교 손양훈 교수) 및 패널토론(산업부 전력시장과 박찬기 과장 등 참석 예정)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