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호

'지용호'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명사와의 공감인터뷰] 폐타이어 조각가 지용호 "자기안의 예술성을 깨우다"

폐타이어에 생명을 불어넣은 전통 조각계의 이단아라기에,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하고 뉴욕대 대학원에서 미술을 전공했다기에, 지난 2010년 11월엔 ‘상어(Shark)’라는 작품이 필립스 뉴욕컨템퍼러리 경매에서 14만 5,000달러(약 1억 3,000만 원)에 낙찰되는 등 스페인 아르코 아트페어와 크리스티, 필립스 경매를 통해 해외 미술계에서 작품성을 인정받는다기에 뭔가 대단한 과거가 있을 줄 알았다. 알에서 태어난 신화의 주인공은 아니더라도 스티븐 스필버그마냥 ‘어릴 때부터 영화 만들기를 좋아했다’는 식의 특별한 시작을 품었을 거라 짐작했다. 한데 지용호는 평범했다. 대한민국의 여느 학생처럼 입시미술에 매달렸고 고등학교 3학년 때 지금의 조소를 경험했다. 그렇게 마주한 조각과의 1년은 사실 너무 짧았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