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요리

'봄요리'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세빛섬] 4월을 맛보나 봄, 두근두근 설레나 봄

꽃을 샘할 추위는 이제 정말 다 갔습니다. 시기와 질투마저 없는 봄의 독주입니다. 지난해처럼 또 빠르게 지나가겠죠? 그래서 좀 붙잡아두었습니다. 세빛섬 안에요. 4월 한 달간, 느긋하게 봄을 맛보실 수 있도록요. 봄은 타는 게 아니라 먹는 거라면서요? 봄 타는 여러분. 그러지 마시고 봄을 맛봄은 어떠실는지요. 세빛섬이 준비한 4월 프로모션, 이름부터 입맛을 돋웁니다. ‘핑크빛 세빛 로맨스, 두근두근 설레나 봄’! 봄철 데이트 코스를 찾으신다고요? 단체 모임 장소를 물색 중이시라고요? 세빛섬에 오셔서 여러분만의 4월 이야기를 만들어보세요. 음식과 봄기운은 세빛섬에 다 준비돼 있습니다. 채빛퀴진이 마련한 30여 가지 봄철 신메뉴, 이탈리아 레스토랑 올라에서만 맛볼 수 있는 커플 세트 메뉴와 평일 런치 코스,..

3월의 봄날 맞이 in 세빛섬 – 채빛 퀴진, 올라 프로모션

언제 매서운 추위에 웅크리고 있었던지 모르게 어느덧 봄은 갑작스레 찾아옵니다. 꽝꽝 얼었던 한강도 이제 봄바람에 살랑살랑 물결이 일고, 공원의 잔디와 나무도 생기가 도는 봄의 색깔을 입습니다. 그리고 세빛섬도 따스한 봄을 맞이하여 새 단장을 하지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봄, 적당한 햇빛과 기분 좋은 바람이 부는 봄에는 자꾸만 밖으로 나가고만 싶어지죠.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세빛섬으로 봄나들이 나와 봄을 보고 느끼고 맛보세요. 3월의 세빛섬에도 봄봄봄 봄이 왔으니까요. 봄의 식탁, ‘채빛 퀴진’ 봄으로 가득한 한 상. 뷔페 레스토랑 채빛 퀴진에서 향긋한 봄나물 요리를 3월 내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딱, 이맘때가 아니면 맛볼 수 없어 더 특별한 봄나물 요리는 맛과 향, 영양까지 어느 하나 빠지지 않습..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