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한강공원

'반포한강공원'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8건)

나를 위한 힐링타임! 세빛섬으로 가을소풍 떠나요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진 것이 이제 정말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는 날씨입니다.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가을을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이라고 하는 것도, 하늘이 청명해지는 가을이 오면 그만큼 맛있는 음식도 많아지고 식욕도 왕성해지기 때문이겠죠. 이토록 좋은 계절인 가을, 세빛섬 역시 맛있는 음식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10월에는 높은 하늘을 벗 삼아 세빛섬에 오셔서 그 맛의 정수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가을을 맛보다, 채빛퀴진 10월의 채빛퀴진에서는 가을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요리를 선보입니다. 특히 이맘때의 제철 열매는 먹는 방법에 따라 그 효과를 더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가장 먼저 다진 고기에 호두, 호박씨, 해바라기씨 등 각종 견과류를 넣어 만든 ‘영양만점 떡갈비’는 혈당 조절, 항암 ..

가을이 오면, Fall in 세빛섬

선선한 바람의 향기가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하늘은 높고 푸르며, 내리쬐는 햇살에 세상이 반짝입니다. 옛말 틀린 것이 하나 없이, 그야말로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이 왔습니다. 유난스러웠던 더위에 잃었던 입맛 또한 슬슬 돌아오고 있으니까요. 세빛섬에는 그런 여러분의 식욕을 충족시켜줄 맛집이 가득합니다. 뷔페, 이탈리안 레스토랑, 디저트 카페 등 종류도 다양한데요. 더불어 프로모션까지 진행하고 있으니, 세빛섬으로 오셔서 가을의 맛을 즐겨보세요.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9월의 채빛퀴진 9월의 채빛퀴진에서는 여성의 취향을 저격하는 요리를 선보입니다. 맛뿐만 아니라 석류, 견과류, 흑임자 등 여성에게 좋은 재료를 사용해서 건강까지 생각하였는데요. 가장 먼저 석류 식초로 만든 드레싱과 말린 과일..

한강 버스킹 공연, 세빛섬에서 즐기자! 세빛섬 아트브릿지 페스티벌

여름이 느지막이 지나갈 무렵, 한낮에는 여전히 불볕이 내리쬐지만 제법 선선하게 불어오는 밤바람에서는 가을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그러면서 봄이 되면 겨우내 덮여있던 땅을 뚫고 머리를 내미는 새싹처럼, 더위가 한풀 꺾이니 사람들도 하나둘 산책을 나오기 시작했는데요. 한강 변만큼 산책하기 좋은 곳도 없죠? 그런데 저편에서는 와글와글 군중으로 붐비네요. 무슨 일이라도 벌어진 건지, 무리를 파헤치고 들어가 보니 버스킹이 한창이었습니다. 선선한 바람에 적당한 날씨, 아름다운 음악 소리가 조화로운 늦여름 밤입니다. 거리 공연은 함께 할 때 더 즐거운 법이죠. 세빛섬 아트브릿지 페스티벌이 펼쳐지는 이곳으로 얼른 오세요. 모두 모여 거리 공연을 즐겨봅시다. 세빛섬 아트브릿지 페스티벌! 거리예술제 세빛섬 거리예술제는 9월..

“푸쳐핸섭! 세빛피플!” 세빛섬에서 놀고 먹는 바캉스

장마가 끝나고 연이은 무더위와 함께 휴가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너도나도 설렘을 가득 안고 바캉스를 떠날 채비를 하는데요. 여러분들은 어디로 갈 계획인가요? 멀리 떠나는 여행도 좋지만, 요즘에는 도심 속에서 즐기는 휴가 또한 인기입니다. 이러한 트렌드가 반영되어 ‘스테이케이션’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을 정도니까요. 즉, 도심 속에서도 얼마든지 휴양지에서처럼 바캉스를 즐길 수 있다는 것! 그중에서도 ‘한강’이 스테이케이션에 가장 최적화된 장소가 아닐까 싶은데요. 마침 세빛섬이 있는 반포한강공원 일대는 8월 한 달 동안 다양한 즐길 거리와 먹거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여러분의 휴가를 위해서요. 자, 그럼 세빛피플이 될 준비 되셨나요? 올여름 신나게 놀고먹는 바캉스를 위해 세빛섬으로 떠나봅시다. “노는 걸 제일 ..

SUNLIGHT FIESTA – 축체의 계절, 세빛섬으로

여름의 길목에 접어든 6월입니다. 따사로운 햇살이 마치 축제의 열기와 같고, 시원하게 불어오는 강바람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세빛섬입니다. 자연스레 두 팔을 벌려 이 계절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 세빛섬이 여러분의 즐거움이 배가 되도록 준비했습니다. ‘SUNLIGHT FIESTA’ 6월 세빛섬은 축제와 같은 시간을 선사합니다. 이 계절, 이 햇살, 이 바람 속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당신만의 축제를 위해” 채빛퀴진 6월의 채빛퀴진에서는 2017년 상반기 동안 여러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요리를 모았습니다. 즉 스타메뉴를 선보이는데요. 과연 올해 들어 채빛퀴진의 어떤 메뉴가 인기를 끌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밥도둑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은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대표 스테디메뉴입니다. 꾸준한 ..

봄이다, 나가자! 데이트부터 라이딩까지 한강 100배 즐기는 방법

따사로운 햇살과 싱그러운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 ‘봄’입니다. 온 세상 생명이 태동하는 생기 가득한 봄날, 집안에만 있을 수 없죠? 산으로 들판으로 꽃구경 가는 것도 좋지만, 가까운 한강에만 나가도 새로운 계절을 즐길 수 있는데요. 서울시민들의 안식처 한강. 어디까지 즐겨보셨나요? 봄을 만끽할 수 있는 한강의 이모저모를 소개하겠습니다. 한강 이렇게 즐겨라! 길이 41.5km, 면적 39.9㎡의 한강공원은 잠실, 광나루, 뚝섬, 잠원, 반포, 이촌, 여의도, 선유도, 양화, 난지, 망원, 강서, 이렇게 12개의 공원으로 조성돼 있습니다. 한강공원은 각 공원마다 고유한 테마를 지닌 생태공간으로, 자연과 더불어 함께하는 문화 예술 공간으로, 꾸며져 있는데요. 축구장, 농구장, 테니스장 등 운동시설이 구비돼 있..

3월의 봄날 맞이 in 세빛섬 – 채빛 퀴진, 올라 프로모션

언제 매서운 추위에 웅크리고 있었던지 모르게 어느덧 봄은 갑작스레 찾아옵니다. 꽝꽝 얼었던 한강도 이제 봄바람에 살랑살랑 물결이 일고, 공원의 잔디와 나무도 생기가 도는 봄의 색깔을 입습니다. 그리고 세빛섬도 따스한 봄을 맞이하여 새 단장을 하지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봄, 적당한 햇빛과 기분 좋은 바람이 부는 봄에는 자꾸만 밖으로 나가고만 싶어지죠.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세빛섬으로 봄나들이 나와 봄을 보고 느끼고 맛보세요. 3월의 세빛섬에도 봄봄봄 봄이 왔으니까요. 봄의 식탁, ‘채빛 퀴진’ 봄으로 가득한 한 상. 뷔페 레스토랑 채빛 퀴진에서 향긋한 봄나물 요리를 3월 내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딱, 이맘때가 아니면 맛볼 수 없어 더 특별한 봄나물 요리는 맛과 향, 영양까지 어느 하나 빠지지 않습..

먹방의 고수! 뷔페 음식 야무지게 먹는 법

밀당의 고수! 아니죠~ 먹방의 고수가 채빛퀴진에 나타났습니다!. ‘이 뷔페의 주인은 나’를 외치며 당당히 입성했는데요. 빨리 먹기, 마구잡이 먹기의 달인도 그에 맞서고 있습니다. 과연 세빛둥둥섬 채빛퀴진을 야무지게~ 그리고 맛있게 이용하는 사람은 누가 될지 함께 지켜볼까요? 세기의 대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짜잔~ 세빛둥둥섬 채빛퀴진 입구입니다. 입구에서부터 맛있는 냄새가 코끝을 간지럽히는데요. 먹방의 고수와 빨리 먹기 달인은 몹시~흥분 상태였답니다. 채빛퀴진 입구 앞, 음식 가격이 적힌 안내판도 보입니다. 런치는 29,000원 디너는 55,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데요. 채빛퀴진 회원카드 카드가 있으면 10% 할인이 된다고 하니 회원카드를 만드는 것도 좋겠죠? ^^ 드디어 채빛퀴진 입성! 그릇과 포크..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