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영화

'가을영화'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한 달에 한 편] 가을 갬성 영화 “가을, 타지 말고 마주 보세요”

가을에는 왠지 모르게 감성이 꿈틀꿈틀거립니다. 푸르른 하늘을 보면 마음에 담아두었던 얘기들을 털어놓고 싶고, 노랗게 빨갛게 물들어가는 단풍잎처럼 우리의 감성도 가을이라는 계절에 물들어갑니다. 그러다 또 스산한 바람이 불어 오면, 싱숭생숭해지는 기분을 떨쳐낼 수가 없죠. 이렇게 가을 타는 지금, 잠시 할 일은 멈추고, 감성을 채워볼까요? 가을을 오롯이 느낄 수 있게, 이 계절을 마주 보세요. 이 영화를 감상하세요. 가을엔 사랑하라 영화처럼, 봄 하면 풋풋한 첫사랑이 떠오르지만, 가을 하면 아마도 이런 사랑이 떠오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영화 의 두 주인공인 글로리아와 피터처럼 평생을 잊지 못할 그런 영화 같은 사랑 말입니다. 1978년 영국 리버풀, 아름다운 ‘필름스타’ 글로리아와 배우 지망생인 피터는 우연..

곁과 품과 체온이 그리운 계절, 가을에 볼 만한 가족 영화 5선

우리말에는 ‘봄 타다’와 ‘가을 타다’라는 표현이 있죠. 전자가 설렘이라면, 후자는 아무래도 쓸쓸함의 정서가 짙습니다. 새싹이 돋아나는 봄과 잎이 지는 가을의 대비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늘 푸르를 것만 같았던 것들이 바래고 바스라지고 소멸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일은, 참 그렇습니다. 괜히 고독해지곤 하죠. 그렇게 가을은 우리에게 언젠가 사라질지도 모르는 무언가, 누군가를 생각하게 해줍니다. 영화 에서, 타이어 교체 방법을 묻는 아들에게 아버지는 말합니다. “이제 너 스스로 방법을 알아봐야지. 아빠가 언제까지나 함께 있어줄 수는 없단다.” 가을이라 그런가요. 영화 속 대사 한 줄이 마음을 시리게 하네요. 하지만 이 시림 덕분에 우리는 따듯하다는 것의 소중함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가족의 체온처럼 말이에요...

기대되는 10월 영화, 화이에서 그래비티까지

안녕하세요, My Friend 효성입니다. 어느새 가을이네요. 이제 곧 곳곳이 단풍으로 물들고 아침, 저녁으로 산책하는 분들이 많아질 것 같습니다. 가을은 감성이 짙어지는 계절인데요. 올가을 혹시 특별한 계획을 가지고 계신가요? ^^ 이제는 관객수 1,000만 영화가 놀랍지 않을 정도로 영화를 보는 인구가 전에 비해 많이 늘었는데요. 오는 10월에도 관객들이 기대하고 있는 영화가 있어 My Friend 효성에서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많은 분이 SNS를 비롯 각종 커뮤니티에서 기대감을 알리는 작품들인데요. 바로 한국 작품인 와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입니다. 10월 9일에 먼저 개봉하는 영화 는 여러가지 면에서 화제를 낳고 있습니다. 우선 배우 문소리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장준환 감독의 컴백 작품입니다. 장..

[Hyosung Blogger] 청출어람의 영화이야기(8) 가을 그리고 영화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몸이 움추려 들진 않으신가요. 불과 몇일 전만하더라도 늦은 무더위 때문에 정전사태가 발생하는 등 정말 여름이 다시 돌아왔나 싶을 정도로 덥더니 9월말부터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면서 10월초인데도 밤낮의 기온차가 심해진 요즘입니다. 눈을 들어서 바람에 흩날리는 나무들을 보니 벌써부터 여기저기서 가을 옷을 갈아입기 시작한 듯 울긋불긋한 색깔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금방 단풍이 들고 낙엽이 지겠죠.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고 할만큼 무뚝뚝한 남성들도 왠지 낭만에 빠지기 쉬운 계절인 것 같습니다. 돌아보면 가을은 참 많은 감정들이 뒤섞이는 계절인 것 같습니다. 첫사랑이 생각나기도 하고, 바쁘게 살아온 시간만큼 내가 얼마나 왔는지도 모를만큼 멀리 와버리고 나서는 문득 뒤를 돌아보는 시간..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