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프로필렌' 공장 대규모 증설

2013. 4. 24. 13:54

  효성 프로필렌 공장 대규모 증설

 

 

효성이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프로필렌’의 원재료인 프로필렌 공장의 대규모 증설에 나섭니다.

효성은 23일, 올해 4월 말부터 2015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2천 800억 원을 투자해 기존 용연공장의 프로필렌 연간 생산능력 20만 톤을 50만 톤 규모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필렌

상온에서 기체 상태이며, 프로필렌은 플라스틱 용기, 배수관 파이프, 의료용 주사기 등 실생활에 사용되는 제품들의 재료가 되는 '폴리프로필렌'을 만드는 기본 원료입니다.

 

 

프로필렌 공장

 

 

이번 증설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셰일가스(Shale Gas) 개발로, 프로필렌의 원료인 프로판 가격 하락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 수익성 확대가 전망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효성은 폴리프로필렌(PP)의 원료인 프로필렌을 외부 업체로부터 절반 정도(약 16만 톤) 구매를 하고 있지만, 증설을 통해 자급하게 되면 원가경쟁력을 제고시킬 수 있게 됩니다.

 

 

프로필렌 공장

 

 

효성은 국내 최초로 프로판 가스에서 프로필렌을 뽑아내는 탈수소 공법을 상용화해 20년간 성공적으로 운영한 노하우를 갖고 있으며, 특히 프로필렌 생산공정의 핵심 기술인 촉매도 자체기술로 개발하여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탈수소 공법

 

프로판가스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법이며, 기존 NCC(납사 Cracking)에서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방식과 차별화된 공법입니다.

 

 

 프로필렌 공장

 

 

이번에 증설되는 프로필렌 공장은 2015년 7월부터 가동할 예정이며, 최근 개발된 고활성 촉매를 적용하여 제조 경쟁력에 앞서게 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평가하고 있습니다.

 

 

효성그룹 이상운 부회장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