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의 기능성 쿨 소재로 만든 여름옷, 정말 시원할까?

 

날씨가 점점 더워지니 짧고 얇은 옷을 찾게 됩니다. 그런데 그것만으로는 부족해요. 한여름의 무더위에는 아무리 옷이 짧고 얇은들 소용이 없고, 흐르는 땀에 젖어 달라붙는 옷을 벗어 던지고 싶어도 차마 그럴 수는 없으니까요. 온종일 에어컨을 틀어놓은 사무실에만 있다면 괜찮다지만, 출퇴근도 해야 하고 #오하운(오늘 하루 운동)도 포기할 수 없으니, 올여름을 무사히 보낼 시원한 옷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직접 입어봤습니다.

 

 

-
효성의 기능성 쿨 소재로 만든 여름옷 리뷰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쿨 소재는 여러 패션 브랜드에 공급되어 왔고, 일반 의류에서부터 스포츠웨어, 이너웨어, 마스크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무신사, 탑텐 등과 협업했죠.

 

그중에서 오늘 입어볼 여름옷은 무신사 쿨탠다드의 반팔 티셔츠와 긴팔 셔츠에요. 반팔 티셔츠는 여름에 줄기차게 입게 되는 것 같아요. 집에서도, 외출할 때도, 운동할 때도 무난하게 입기 좋으니까요. 또 긴팔 셔츠는 직장인의 출근룩에 빠질 수 없는 스테디 아이템이죠. 반팔은 괜찮다지만, 긴팔 셔츠는 아무리 얇게 만들어도 한여름에는 더워서 손이 잘 안 가는데요,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쿨 소재로 만들어졌다면 과연 얼마나 시원할지 궁금합니다.

 

먼저 반팔 티셔츠는 효성티앤씨의 폴리에스터 원사 아스킨(askin)으로 만들어졌어요. 만졌을 때 확실히 시원한 느낌이 있어요. 바로 아스킨이 냉감 소재거든요. 입어보니 부드럽고 찰랑거리는 느낌이 참 좋더라고요. 바람이 잘 통하고 땀이 나도 잘 마를 것 같은 느낌의 소재에요.

 

다음으로 긴팔 셔츠는 효성티앤씨의 폴리에스터 원사 에어로쿨(aerocool)로 만들어졌어요. 반팔 티셔츠보다 더 탄탄한 느낌이 드는데도 바람이 잘 통할 것 같아요. 일반 와이셔츠는 소재 자체가 꽉 막힌 느낌인데, 이 제품은 입었을 때 부드럽고 쾌적해서 시원한 기분이 듭니다.

 

 

두 옷 모두 30도에 가까운 한낮에 입었을 때도 딱 좋았어요. 물론 날씨가 더우면 어떤 옷을 입어도 덥습니다. 쿨 소재라고 온도와 체온을 낮춰주진 않으니까요. 하지만 그냥 옷들은 살에 닿는 느낌조차 답답하다면, 효성의 쿨 소재로 만든 이 옷들은 피부에 닿아도 괜찮다는 겁니다. 오히려 시원하고 쾌적한 느낌 덕분에 선풍기 바람이 몸속까지 전해지는 것 같아요. 물론, 이건 지극히 주관적인 리뷰라는 점, 참고해주세요.

 

 

-
효성의 기능성 쿨 소재, 아스킨과 에어로쿨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쿨 소재, 아스킨은 냉감, 흡한속건, UV 차단, 비침 방지 등의 기능이 있어요. 폴리에스터가 시원한 편이긴 하지만, 일반 폴리에스터보다도 10% 더 냉감성이 뛰어납니다. 이는 독특한 단면과 특수한 미네랄 덕분이죠. 티셔츠와 바지, 이너웨어, 수영복 등 다양한 여름철 아이템에 적용할 수 있어요.

 

 

에어로쿨은 흡한속건과 쾌적한 착용감이 특징인 원사에요. 독특한 단면을 통해 땀을 단시간에 흡수하고 증발시키거든요. 일반 폴리에스터나 면 소재보다 흡수성과 건조성이 두 배 정도 뛰어나요.

 

효성티앤씨는 이 밖에도 다양한 기능성 소재를 만들고 있어요. 기능성 폴리에스터 원사 코트나(cotna), 에어로실버(aerosilver) 등도 흡한속건 기능이 뛰어나고, 특히 에어로실버는 항균 기능도 있어요. 나일론 원사 중에서는 마이판 아쿠아엑스(MIPAN aqua-X)가 있죠. 냉감, 흡한속건, UV 차단, 비침 방지 기능이 있는데, 특히 일반 나일론 대비 약 10% 이상 냉감성이 뛰어납니다. 그래서 스포츠웨어와 이너웨어, 양말 등에 많이 쓰여요.

 

소재 하나 다를 뿐인데, 이렇게 시원할 수도 있습니다. 그 소재가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섬유라면 믿으셔도 좋아요. 생각보다 괜찮다는 것을 품절된 상품으로 증명하고 있잖아요? 아직 구매하지 못했다면 안타깝지만 재입고를 기다려야겠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