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문화 확산, 효성이 책임지다

효성/나우

 

글•사진.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
주요 계열사 모두 지속적 나눔 실천으로 아너스기업 선정

 

 

효성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효성중공업이 대한적십자사 고액 기부 클럽인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RCSV:Red Cross Creating Shared Value) 회원으로 나란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2월 14일 효성그룹은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를 방문해 대한적십자사 법인단체 고액 기부 클럽인 아너스기업에 가입했습니다. 특히 2020년 2월 지주회사 효성이 아너스기업 10억 클럽에 가입한 데 이어, 계열사 4곳이 모두 아너스기업에 선정됐다는 점에서 더욱더 의미 있는 소식이었죠. 한편 조석래 명예회장의 부인인 송광자 여사가 2016년 고액 개인 기부자 클럽인 레드크로스 아너스클럽에 가입했으며, 이어 언니인 송길자 여사가 가입하면서 최초의 아너스클럽 자매 회원이 되기도 했습니다.

 

 

효성은 2005년부터 대한적십자사의 ‘사랑의 밑반찬 나눔’을 함께하고 임직원 ‘사랑의 헌혈 나눔’, ‘대한적십자사 바자회’ 등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 성금, 2020년 수해 피해 복구 성금, 사랑의 헌혈 버스 기부 등 소외 계층에 크고 작은 도움이 필요할 때마다 힘을 보태고 있죠.

 

 

-
대한적십자사 최고명예대장 수상

 

 

효성그룹은 지난 2017년 11월 14일 대한적십자사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했습니다. 또한 2016년에는 송광자 여사가 대한적십자사 명예대장을 수상한 바 있으며, 그는 대한적십자사 레드크로스 아너스클럽 회원이자 여성 봉사 특별자문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등 3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적십자 바자회를 비롯한 다양한 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데 누구보다 헌신하고 있는 송광자 여사는 송길자 여사와 함께 대한적십자사 최초의 아너스클럽 자매 회원이기도 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