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품, 음원, 트윗도 사고파는 디지털 자산, NFT

인사이트/라이프

 

얼마 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아내인 가수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아내인 가수 그라임스가 디지털 그림 10점을 경매에 내놓아 20분 만에 580만 달러, 한화로 65억 원을 벌었다고 합니다. 그라임스의 그림을 살펴보면, 굉장한 크기의 유화도 아니고, 중세 시대 유명 화가의 컬렉션도 아니었어요. 날개 달린 아기 천사의 가상 이미지에 자신의 노래를 배경에 깔아 놓았을 뿐입니다. 이 그림은 어떻게 65억 원의 가치를 가지게 되었을까요? 이것을 이해하려면 NFT에 대해 알아야 합니다.

 

 

-
NFT란 무엇일까?

 

NFT(Non-fungible Token)는 JPG, GIF, 비디오 등의 디지털 파일에 대한 소유권(일명 '토큰')을 블록체인상에 저장함으로써 위⸱변조가 불가능한 상태로 영구 보존하고, 그 소유권을 탈중앙화된 형태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놓은 것을 말합니다. 토큰이라는 단어 때문에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 화폐와 헷갈리기도 하는데요, NFT는 화폐가 아니라 자산이라고 봐야 합니다. 자산은 그 자체로 가치가 정해지지 않잖아요. 사려는 사람과 팔려는 사람의 흥정을 통해 값이 정해집니다. 시간이 지나면 오를 수도 있고 떨어질 수도 있고요. 그래서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달리 블록체인상에서 특정 토큰을 다른 토큰으로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한 토큰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NFT는 가치가 있거나 혹은 가치를 가질 수 있는 무언가를 어떤 형태로든 디지털에서 기록할 수만 있다면 유형자산, 무형자산 모두 토큰화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취미로 아이패드에 그려놓은 그림, 휴대폰 사진첩에 저장되어 있는 밈 등도 NFT로 만들 수 있단 이야기입니다. 단, 팔려야 가치가 있겠지요. 그래서 보통 유명인의 사인이나 예술 작품, 게임 내 한정판 아이템, 가상공간 내 캐릭터 등 희소성 있는 상품을 블록체인상에서 토큰화할 때 NFT가 사용됩니다. 그리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표식을 부여하죠. 해당 상품에 대한 정보가 담긴 메타데이터와 불법 복제를 방지하는 타임스탬프가 합쳐져 세상에 하나뿐인 자산을 만들어냅니다.

 

 

-
어떻게 만들고 어디서 팔까?

 

NFT 제작과 판매 과정이 꽤 쉽습니다. 오픈씨(OpenSea), 라리블(Rarible)과 같은 NFT 마켓에서는 만들기와 판매를 함께 진행할 수 있어요. 일단 마켓에 접속해 디지털 지갑을 만듭니다. 보통 NFT 거래는 암호화폐인 이더리움(Ethereum)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더리움 디지털 지갑을 만들어 연결해도 됩니다. 디지털 지갑을 만든 다음에는 만들기 탭에 들어가 PNG, GIF, MP3 등 형식의 파일을 업로드하면 간단하게 NFT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에 접속해보면 미술품, 도메인 이름, 가상 세계, 트레이딩 카드, 수집 가능한 아이템, 스포츠 등 다양한 NFT들을 만나볼 수 있어요.

 

출처: OpenSea

 

 

 

-
어떤 것들을 NFT로 만들까?

 

앞서 소개한 것처럼 디지털화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상관없습니다만, 최근엔 예술품, 게임 캐릭터, 음원 등의 분야에서 활발히 토큰화가 이루어지고 있어요.

 

 

크립토키티의 ‘드래곤’

 

캐나다 기업 ‘엑시엄 젠’이 2017년 출시한 '크립토키티'는 고양이를 사서 수집하고 서로 다른 종을 교배해 얻은 새로운 고양이를 사고파는 게임입니다. 눈 색깔, 털 색깔, 입 모양 등 256비트의 유전 코드가 섞여 새끼 고양이가 만들어지는데요. 여기에 몇 가지 속성을 랜덤으로 타고 납니다. 2018년 크립토키티의 이용자 중 한 사람은 '드래곤'이라는 고양이를 600이더리움에 구입했다고 하는데요, 한화로 약 10억2000만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출처: Youtube @cryptokitties

 

 

비플의 ‘에브리데이즈: 첫 5000일’

 

‘비플(Beeple)’로 알려진 디지털 아티스트 마이크 윈켈만이 만든 JPG파일 형식의 NFT 작품 ‘에브리데이즈: 첫 5000일(Everydays-The First 5000 Days)’는 2007년 5월부터 매일 온라인에 게시해 온 사진을 모아 만든 콜라주입니다. 14년의 창작이 응축된 이 작품은 지난 3월 미국 뉴욕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6,930만 달러(785억 원)에 팔렸습니다.

 

출처: BEEPLE-COLLECT.COM

 

 

잭 도시의 첫 번째 ‘트윗’

 

트위터의 잭 도시 CEO가 2006년 작성한 "지금 막 내 트위터 계정을 설정했다.(just setting up my twttr,)"는 트윗이 290만 달러(약 32억7,000만 원)에 낙찰되기도 했습니다. 이 트윗은 역사상 첫 번째 트윗이기도 하죠.

 

 

더 위켄드의 다음 ‘앨범’

 

지난 4월 1일, 그래미상을 세 번 수상한 유명 팝가수 더 위켄드(The Weeknd)는 트위터를 통해 NFT로 만든 신곡과 영상을 니프티게이트웨이(Nifty Gateway)에 올릴 예정이라고 발표했어요. 해당 NFT와 함께 영상을 더 짧게 편집해 만든 세 개의 한정판 에디션 등을 당일 하루 동안만 경매에 부칠 예정이라고 합니다.

 

 

-
왜 NFT가 필요할까?

 

사실 이런 것들이 무슨 소용이 있겠냐고 되물을 수도 있습니다. 그냥 게임 유저들 간의 거래나 비주류 예술작품의 거래처럼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나는 저런 과격하고 마니아스러운 것엔 관심이 없다’고 말하겠지요. 당장은 수요가 발생하는 작품들이 이런 모습을 하고 있을 뿐, 이건 시작에 불과하다는 걸 기억하셔야 합니다. 이 모든 기술이 존재하는 이유는 바로 메타버스에 있거든요.

 

출처: Youtube @Earth2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는 점차 현실을 닮아가고 있습니다. ‘크립토복셀(Cryptovoxels)’에서는 사용자가 광활한 세계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토지를 구입하고 건물을 짓습니다. 가상 부동산 ‘Earth2’에서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현실과 동일한 지구 위의 땅을 사고팝니다. 만약 현실과 비슷한 메타버스가 만들어지면 가장 먼저 해야 할 게 무엇일까요? 현실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디지털화하는 일 아닐까요? 단순히 게임 아이템처럼 만들어 파는 것이 아니라 같은 재화라도 도난이나 복제 등을 방지하기 위해 창작자와 소유자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삶을 확장하기 위해서 광활한 우주로만 관심을 두었어요. 우주에 존재하는 지구와 같은 행성, 인간과 같은 고등 생물을 찾기 위해서 말이에요. 하지만 우리가 꿈꿀 수 있는 더 큰 세상은 지구 밖이 아니라 안에 있을지도 모릅니다.

댓글
  1. pexavec 2021.04.16 02:14 프로필 이미지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 불의남자 2021.04.22 21:36 프로필 이미지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3. 불의남자 2021.05.03 21:48 프로필 이미지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