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빈국 어린이를 위한 ‘사랑의 한끼 나눔’ 지원

효성/나우




세상에는 아직도 굶주림으로 꿈조차 꿀 수 없었던 어린이들이 참 많습니다. 이런 어린이들이 꿈을 꿀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엔 가난한 나라에서 굶주리는 어린이를 돕기 위해 팔을 걷고 나셨습니다. 



  3천 명의 아이들이 한달 동안 끼니를 해결할 수 있도록!


다일공동체와 효성이 함께하는 ‘사랑의 한끼 나눔’사업은 빈곤한 나라에서 굶주리고 있는 어린이에 대한 무상급식(밥퍼) 공동 프로젝트 사업입니다. 캄보디아∙네팔∙우간다 등 7개국에서 무상 급식을 하는 어린이들은 하루 평균 5,000여명, 더 나은 운영을 위해 금전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하더라고요. 


여기는 서울시 청량리에 있는 밥퍼나눔운동본부. ‘사랑의 한끼나눔’ 후원금을 전달 중이에요.

(왼쪽) 노재봉 효성 부사장(나눔봉사단 단장), (오른쪽) 최일도 다일공동체 목사


그래서 지난 22일 다일공동체에서 벌이고 있는‘사랑의 한끼 나눔’ 사업 후원을 위해 5천만원을 전달했습니다. 캄보디아를 기준으로 5천만원은 3,000여명의 아이들이 한 달 동안 매일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금액이거든요.


이번 한 번으로 끝나는 건 아니고요 앞으로도 매달 지정된 ‘효성의 날’에 일일 배식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어요. 또한 이와는 별도로 독립기념일, 세계 아동의 날 등 특별한 날을 맞아 특식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효성의 해외 자원봉사는 2011년부터 매년 계속되고 있는데요. 해외의료봉사단 ‘미소원정대’를 운영해 베트남 동나이성에서 무료진료를 실시하고 있고요, 지난 5월에는 한국수출입은행과 공동으로 베트남에 유치원을 신축해 기증하기도 했어요.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행복할 그날까지 글로벌 나눔활동에 더 힘쓰겠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