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알도 뚫지 못하는 실이 있다고?

2015.11.24 14:00



“이 방패로 말씀드릴 것 같으면 어떤 창이라도 막아낼 수 있습니다~”

옛 고사 중 ‘창과 방패’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떤 창이라도 막아낼 수 있는 방패, 그리고 어떤 방패라도 단번에 뚫어버리는 예리한 창이 등장하는데요, 시대가 변하는 만큼 기술도 눈부시게 발전하는 법. 이제는 이렇게 이야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실로 말씀드릴 것 같으면 어떤 총알도 막아 내는 신통방통한 실입니다” 라고요.


그런 실이 실제로 존재하느냐고요? 물론입니다. 효성의 아라미드 섬유 알켁스(ALKEX®)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이미 방탄조끼나 방탄 방패, 안전장갑 등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는 알켁스가 이번에는 프랑스에서 큰 활약을 했다는 소식입니다.


효성의 아라미드 원사인 알켁스(ALKEX®)가 적용된 방탄 판넬



 ‘밀리폴 파리’에서 알켁스 방탄 판넬 선보여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 ‘밀리폴 파리(Milipol Paris) 2015’에서 효성은 아라미드 섬유 알켁스(ALKEX®)가 적용된 세계 최대 규격의 방탄 판넬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방탄 판넬은 유리 섬유, 아라미드 섬유, 탄소 섬유 등에 ‘Resin(수지)’을 분산시켜 제작한 제품으로, 주로 건설이나 국방, 에너지 산업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와 함께 금융권의 방호용, 방탄 차량 등에도 활용되며 태풍이나 지진 등 재난 대피용 도피 설비의 용도로 활용되기도 합니다.


알켁스(ALKEX®)가 들어간 방탄 판넬을 고객에게 설명하는 모습

사진 속 모형은 방판 판넬이 들어간 쉘터(안전처) 모형임.



효성이 열가소성 복합재료 전문 중소기업인 ㈜엑시아머티리얼스와 공동 개발하여 선보인 방탄 판넬은 폭 3m, 길이 12m로 단일 규격으로는 세계 최대입니다. 기존 제품 대비 폭이 3배나 넓고, 취약부인 연결부가 없어 타 제품 대비 높은 방탄 성능을 보이는데요, 여기에 열가소성 수지를 사용하여 재활용이 가능하여 친환경적인 장점도 있습니다. 특히 경량 및 광폭으로 제작돼 신속한 설치와 해체가 가능하고, 단열재, 흡음재, 난연재 등과 함께 사용 가능해 향후 폭넓은 활용이 기대됩니다.


 

방탄 판넬로 만든 쉘터(안전처) 그래픽 모형


방탄 판넬 외에도 방탄 성능을 강화한 헬멧용 필름 프리프레그와 미국 국립사법연구소(NIJ) 인증을 획득한 직물 등 아라미드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함께 선보여 고객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유럽 및 미주 주요 업체 중심으로 마케팅 활동 나서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방탄 선진 시장인 유럽 및 미주의 주요 업체들을 대상으로 고객 확보에 나서는 등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섰습니다. 특히, 파리 테러의 위협 속에서도 안전하게 약 100여개 업체와 미팅을 진행하는 등 성황리에 전시회를 마쳤습니다. 



각국의 안전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상황에서 첫 출시된 세계 최대 규격의 방탄 판넬로 인해 고객들은 효성의 알켁스(ALKEX®)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는데요, 이번에 선보인 대형 방탄 판넬은 안전 강화의 측면뿐만 아니라 작업시간 절감 등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 고객들에게 주효한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평가를 얻었습니다.


조현상 산업자재PG장(부사장)은 “효성이 자체 기술로 개발에 성공한 고부가가치 아라미드 섬유인 알켁스를 적용하여 ㈜엑시아머티리얼스와 공동 개발한 신제품 ‘열가소성 방탄 판넬’을 Milipol Paris 2015를 찾은 고객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효성은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다양한 아라미드 용도 개발에 앞장서 고객에게 꼭 필요한 안전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다양한 사회적 이슈로 안전에 관한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요즘, 알켁스의 활약이 국민의 안전을 지켜줄 것만 같은데요, 고객들이 안심하는 그날까지, 알켁스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