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빛섬 ‘위기에 처한 지구촌’ 담은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 사진전 개최

효성/나우



효성이 운영하는 세빛섬에서 오는 18일부터 연말까지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특별 사진전이 열립니다.

 




이번 사진전은 인류의 개발로 인한 생태계의 위기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지구촌 곳곳의 풍경을 담은 사진 총 47점이 전시될 예정입니다. 사진전의 테마는 ▲지구 온난화 때문에 위기에 처한 동식물 및 자연의 모습을 담은 ‘더워지는 지구’ ▲개발로 인해 파괴되고 있는 자연을 담은 ‘위기의 생태계’ ▲아름다운 지구촌 곳곳의 모습을 담은 ‘사진 속 세상’ 등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사진 속 세상’은 훼손되지 않은 대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운 모습이 ‘더워지는 지구’와 ‘위기의 생태계’의 사진과 대비돼 생태계 보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킵니다. 이와 함께 인간과 동식물,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모습 또한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빛섬 관계자는 “우리가 흔히 볼 수 없는 숨겨진 지구촌 곳곳의 모습을 사진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한강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세빛섬에서 생태계를 주제로 한 사진전이 열려 그 의미가 특별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전은 전시 기간 중 휴일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댓글
  1. 김선미 2014.11.17 13:21 프로필 이미지
    우리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줄수있는 사진전이군요. .아이들에게도 교육적으로 아주 좋은 사진전이 될것 같습니다. 정보 감사드립니다. 연말까지라니 아이들 방학하면 가봐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