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현대차 차세대 컨셉카에 탄소섬유 ‘TANSOME®’ 공급

효성/나우




현대차가 2014 제네바모터쇼에서 선보인 미래형 컨셉카 ‘인트라도(Intrado)’의 프레임에 효성의 고성능 탄소섬유인 ‘탠섬(TANSOME®)’이 처음 적용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효성 탄소섬유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효성 탄소섬유 적용, 기존 차체보다 60% 가벼워지고 연료 효율 높아

 


효성 탄소섬유 적용된 현대차의 컨셉카 인트라도 프레임

<2014년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현대차의 미래형 컨셉카 ‘인트라도’로, 효성의 고성능 탄소섬유인 탠섬(TANSOME®)이 카프레임, 후드, 사이드패널 등에 처음 적용됐다.>



한국기업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탄소섬유가 자동차에 쓰인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글로벌 화학 섬유 및 산업소재 기업인 효성의 탄소섬유는 ‘인트라도’의 카프레임, 후드, 사이드패널 등의 소재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탄소섬유는 강철의 4분의 1 수준으로 가볍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특성을 가진 소재입니다. 이에 따라 탄소섬유가 사용된 ‘인트라도’의 프레임은 기존 강판(철강)소재로 제작된 일반 자동차의 차체보다 60% 가벼워 연료 효율이 높다고 평가 받고 있기도 합니다. 


또한 자동차 중량 감소로 연료사용이 줄어들어 대기오염의 주범인 일산화탄소 배출을 감소시켜 친환경적일 뿐만 아니라 환경규제가 갈수록 엄격해지고 있는 유럽 등 해외 수출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 “효성 탄소섬유, 강도 및 탄성율 글로벌 No.1 수준” 평가



효성 탄소섬유 적용된 현대차의 컨셉카 인트라도 프레임

<2014년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현대차의 미래형 컨셉카 ‘인트라도’로, 효성의 고성능 탄소섬유인 탠섬(TANSOME®)이 카프레임, 후드, 사이드패널 등에 처음 적용됐다.>

 


효성은 국내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자체 기술로 고성능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했으며 2013년 5월 전북 전주에 연산 2,000톤 규모의 공장을 완공, 상업 생산을 시작하면서 “강력한 불길에서 태어난 경이로운 탄소섬유”라는 의미를 담은 ‘탠섬(TANSOME®)’ 브랜드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에 나서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효성의 탄소섬유에 대해 강도 및 탄성률이 글로벌 Global No.1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있는데요. 효성은 자체 기술로 전세계에서 최단 기간 내에 고강도∙고성능 탄소섬유를 개발하여 상업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아시아의 스포츠∙레저용품 뿐만 아니라 신규 업체가 진입하기 어려운 탄소섬유 복합재료 선진시장인 미국∙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하는 등 세계 톱 클래스 탄소섬유 제조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기존의 철을 대체할 첨단 소재 탄소섬유



탄소섬유는 향후 ‘철’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되는 첨단 소재로, 자동차∙ 풍력발전기 날개 ∙토목건축∙압력용기 등의 산업용과 보잉 787∙Airbus 380 등의 항공용, 골프채∙ 낚시대∙라켓∙자전거 프레임 등의 스포츠∙레저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시장규모도 현재 연간 5만톤(20억 달러) 규모에서 연간 11% 이상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오는 2020년에는 시장 규모가 5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소재 화학분야의 글로벌 기업인 효성은 화학섬유 및 산업소재 분야에서 50여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탄성 첨단섬유인 스판덱스, 고강도 타이어보강재인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자동차용 시트벨트 원사, 에어백 직물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지난 해 11월에는 효성이 세계 최초로 세계 유수의 화학업체들도 상업화에 실패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케톤의 상용화에 성공, 관련 시장에서 향후 독보적인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